축구

베스트일레븐

[b11 현장] 이동경, "격한 세리머니한 이유? 작년 FA컵 결승 생각나서"

김태석 기자 입력 2021. 10. 17. 22:22

기사 도구 모음

울산 현대에 극적 승리를 안긴 이동경이 전북 현대 팬들 앞에서 선보인 세리머니에 대한 이유를 설명했다.

이동경이 속한 울산이 17일 저녁 7시 전주 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2021 AFC 챔피언스리그 8강전에서 전북에 3-2로 승리했다.

한편 이동경의 원더골로 준결승에 오른 울산은 오는 20일 저녁 7시 전주 월드컵경기장에서 AFC 챔피언스리그 준결승 포항 스틸러스전을 치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베스트 일레븐=전주)

울산 현대에 극적 승리를 안긴 이동경이 전북 현대 팬들 앞에서 선보인 세리머니에 대한 이유를 설명했다.

이동경이 속한 울산이 17일 저녁 7시 전주 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2021 AFC 챔피언스리그 8강전에서 전북에 3-2로 승리했다. 울산은 전반 13분 바코, 전반 45+1분 윤일록, 연장 전반 11분 이동경의 연속골에 힘입어 전반 39분 한교원, 후반 3분 쿠니모토가 각각 한 골을 넣은 전북을 물리치고 대회 4강에 올랐다.

이동경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오늘 전북이라는 강팀을 상대로 승리할 수 있도록 잘 준비했다. 경기장에서 모든 선수들이 하나가 되어 열심히 노력한 게 승리로 이어졌다"라며 전북전 승리에 기뻐했다.

이동경은 연장 전반 11분 보는 이들을 감탄케 하는 환상적인 원더골을 성공시켰으며, 이후 전북 팬들 앞에서 뜨거운 세리머니를 해 시선을 모았다. 이동경은 "슛을 때렸을 때 잘 맞은 느낌이 들었다"라고 운을 뗀 후, "들어갈 것 같다는 생각이 처음엔 안 들었지만, 공이 휘어 골대 안으로 들어가는 모습을 보고 그때서야 확신했다"라고 자신의 득점 장면을 돌아봤다.

세리머니와 관련해서는, "지난해 FA컵 결승전을 비롯해 전북과 대결에서 아픔을 맛봤었다. 항상 전북만 만나면 어려운 경기를 했는데 그걸 씻어낼 수 있어 기뻤다"라고 평소보다 격한 세리머니를 한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한편 이동경의 원더골로 준결승에 오른 울산은 오는 20일 저녁 7시 전주 월드컵경기장에서 AFC 챔피언스리그 준결승 포항 스틸러스전을 치른다.

글=김태석 기자(ktsek77@soccerbest11.co.kr)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울산 현대 제공

축구 미디어 국가대표 - 베스트 일레븐 & 베스트 일레븐 닷컴

저작권자(c)베스트일레븐.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