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프레시안

포항시, '갯마을 차차차' 드라마 촬영 장소 명소화 추진  

입력 2021. 10. 17. 22:37

기사 도구 모음

경북 포항시가 지역에서 촬영된 드라마 '동백꽃필 무렵'에 이어 '갯마을 차차차' 드라마 촬영 장소가 명소화로 알려지면서 성공 신화를 이어가기 위한 본격적인 행보에 나섰다.

이와 함께, '갯마을 차차차' 드라마 촬영지에 덩달아 지난 2019년 최고 시청률 23.8%에 달하는 뜨거운 인기 속에서 종영된 '동백꽃필 무렵'촬영지와 연오랑세오녀 테마공원, 귀비고, 호미반도해안둘레길과 호미곶 상생의 손 등 포항시 주요 관광지에도 전체적으로 관광객 방문이 높아짐에 따라, 내달부터 사회적거리두기 방침 변경에 맞춰 각종 행사도 다채롭게 펼칠 계획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드라마 '동백꽃필 무렵'에 이어'갯마을 차차차' 종영 이후 지속된 관광흐름 유지 박차
[오주호 기자(=포항)(phboss7777@naver.com)]
▲‘갯마을 차차차’ 촬영지인 포항시 북구 청하시장을 찾은 관광객들ⓒ포항시 제공

경북 포항시가 지역에서 촬영된 드라마 ‘동백꽃필 무렵’에 이어 ‘갯마을 차차차’ 드라마 촬영 장소가 명소화로 알려지면서 성공 신화를 이어가기 위한 본격적인 행보에 나섰다.

최근 포항을 배경으로 촬영된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가 평균 10%이상(최고 11.6%) 시청률을 보이며 바다마을을 풍경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인기 드라마에 힘입어 촬영지를 중심으로 관광객이 늘고 있다.

이에 포항시는 지난 15일 ‘갯마을 차차차’촬영지 명소화를 위한 관련 부서 실무회의를 가졌다.

이날 회의를 통해 드라마 속 주요 배경지인 청하면 청하시장(극 중 공진시장)과 청진리 해변(윤치과), 구룡포 석병리, 사방기념공원 등 주요 촬영 장소와 함께 주변한 관광코스 개발에 나서기로 했다.

이를 위해, 주요 촬영 지점에 관광코스 연계 안내판과 포토스팟을 설치해 촬영지를 찾는 관광객에게 상세정보를 제공하기로 했다.

또한, 오는 18일부터 평일에 한해 포항시티투어 코스 내 로맨스가 담긴 힐링 여행인“갯차(갯마을 차차차) 코스”도 신설·운영한다.

▲‘갯마을 차차차’ 촬영지 주변 연계관광안내 현수막ⓒ포항시 제공

촬영지가 밀집된 청하시장 내 주차공간 확대와 야간조명, 방범용 CCTV 확충으로 안전한 관광을 유도하고, 환경 정비와 방역인력 확충을 통해 보다 안심할 수 있는 관광지를 만들어 갈 계획이다.

또한, 드라마 속 인물들의 팬덤층이 지역을 방문하고 직접적인 소비로 연계될 수 있도록 촬영지 내 이색적인 먹거리 상품 개발과 유명 인플루언서를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갯마을 차차차’ 드라마 촬영지에 덩달아 지난 2019년 최고 시청률 23.8%에 달하는 뜨거운 인기 속에서 종영된 ‘동백꽃필 무렵’촬영지와 연오랑세오녀 테마공원, 귀비고, 호미반도해안둘레길과 호미곶 상생의 손 등 포항시 주요 관광지에도 전체적으로 관광객 방문이 높아짐에 따라, 내달부터 사회적거리두기 방침 변경에 맞춰 각종 행사도 다채롭게 펼칠 계획이다.

이외에도, 지난해 취소됐던 포항국제불빛축제와 K-POP축제 등도 개최해 서로에 대한 위로와 희망 그리고 소상공인들의 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행사 내용을 알차게 구성하고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국내여행의 새로운 전성기를 맞아 드라마 속 촬영지를 찾아가는 여행이 인기를 끌고 있는 요즘, 침체된 관광산업이 다시 재도약해 포항을 이끌어 갈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역의 관광지를 알리는 노력과 더불어 우리지역의 먹거리, 즐길거리에 대한 홍보도 지속해, 지역의 상권을 살리고 안심하고 여행할 수 있는 관광도시 포항이 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tvN ‘갯마을 차차차’는 총 16부작의 드라마이며, 지난 8월 28일부터 이달 17일까지 매주 토·일요일 오후 9시 tvN채널을 통해 방영됐다.

[오주호 기자(=포항)(phboss7777@naver.com)]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