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프레시안

경주 '제48회 신라문화제' 비대면 아쉬움 속에 다채로운 공연 펼쳐  

입력 2021. 10. 17. 22:45

기사 도구 모음

(phjby@naver.com)]경북 경주시는 제48회 신라문화제의 일환인 '신라예술제'를 지난 15일부터 경주예술의전당 화랑홀과 원화홀에서 개최했다.

코로나 19 방역지침에 따라 불가피하게 비대면으로 진행되고 있는 올해 신라예술제는 클래식과 연극, 국악, 가요제 등 다채로운 공연이 실시간 유튜브 및 TV로 시민들에게 선보이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클래식과 연극, 국악, 가요제 등 다채로운 공연 실시간 유튜브 및 TV로 시민에 선보여

[박창호 기자(=경주)(phjby@naver.com)]
경북 경주시는 제48회 신라문화제의 일환인 ‘신라예술제’를 지난 15일부터 경주예술의전당 화랑홀과 원화홀에서 개최했다.

코로나 19 방역지침에 따라 불가피하게 비대면으로 진행되고 있는 올해 신라예술제는 클래식과 연극, 국악, 가요제 등 다채로운 공연이 실시간 유튜브 및 TV로 시민들에게 선보이고 있다.

▲경주 '제48회 신라문화제' 공연 모습ⓒ경주시청 제공

신라예술제는 무대에서 관객들을 직접 만나지 못하는 아쉬움속에서도 △15일 ‘경축음악회 클래식 신라’ △16일 국악 공연 ‘처용’ △16,17일 이틀간 ‘천년의 달빛 속으로’ 연극 △17일 ‘신라가요제’ 등으로 다채롭게 구성됐다.

특히 오는 23일과 25일 포항MBC에서 방송될 신라가요제는 143팀이 참가한 치열했던 예선을 거치고 올라온 경주지역 2팀을 포함한 12팀의 본선으로 진행돼 큰 인기를 끌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가요제를 통해 경주 홍보대사로 작사가 강원석, 작곡가 알고보니 혼수상태, 가수 조성모·추가열·마리아 등이 위촉되며, 경주를 배경으로 하는 조성모의 ‘달빛경주’, 마리아의 ‘천년지애’ 등을 선보인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신라예술제를 주관한 (사)한국예총 경주지회 김상용 회장에게 감사드린다” 전하며, “특히 가요제 본선에 오른 12팀에게도 멋진 무대를 기대한다”라고 축하와 기대를 나타냈다.

이어 “홍보대사로 위촉된 분들이 경주를 널리 알려 경주가 문화예술 분야에서 도약할 수 있길 바란다”는 기대를 전하며, "내년에는 코로나 19 비대면 상황이 끝나고 무대에서 관객과 직접 호흡할 수 있는 신라문화제가 되길 소망한다"라고 말했다.

[박창호 기자(=경주)(phjby@naver.com)]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