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한국경제TV

'부모 찬스' 19세 이하 미성년자 주택 구입 급증

이영호 입력 2021. 10. 17. 22:45

기사 도구 모음

최근 3년 사이 19세 이하 미성년자의 주택 구입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이 한국부동산원으로부터 받은 '연령대별 주택 구입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9년부터 올해 8월까지 10대 이하(1∼19세)의 주택 구입 건수는 2천6건, 거래금액은 총 3천541억원으로 집계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경제TV 이영호 기자]

최근 3년 사이 19세 이하 미성년자의 주택 구입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자기 힘으로 주택구매자금을 마련하기 어려운 이들 대부분은 '부모 찬스'를 이용한 것으로 나타나 부의 대물림에 따른 자산 양극화를 해소하기 위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17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이 한국부동산원으로부터 받은 '연령대별 주택 구입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9년부터 올해 8월까지 10대 이하(1∼19세)의 주택 구입 건수는 2천6건, 거래금액은 총 3천541억원으로 집계됐다.

부동산원은 2019년부터 주택매매거래현황을 연령대별로 구분해 발표하고 있다. 다만 10대 이하(1∼19세) 현황은 따로 공개하지 않고 20대 이하(1∼29세)에 포함시켜 공개한다.

10대 이하의 주택 구입은 2019년 332건에서 지난해 728건으로 2.2배 증가한 데 이어 올해는 8월까지 946건으로, 이미 작년 전체 거래량을 넘어섰다.

올해 8월까지 거래 건수는 작년의 1.3배, 재작년의 2.8배에 달한다.

10대 이하의 주택매매금액은 2019년 638억원에서 지난해 1천354억원으로 2.1배 증가했다. 올해는 8월까지 1천549억원으로, 역시 작년 전체 거래금액을 뛰어넘었다.

(자료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Copyright 한국경제티브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