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데일리안

법사위 野의원들 "김오수, 수사방해 몸통"..재야, 출근저지투쟁 돌입

정도원 입력 2021. 10. 18. 00:00

기사 도구 모음

국회 법사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이 김오수 검찰총장이 성남시 고문변호사로 자문 활동을 한 것과 관련해 김 총장이 '대장동 게이트'의 수사방해 몸통이라고 비판했다.

법사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은 17일 성명에서 "김오수 검찰총장이 대장동을 관할하는 성남시청과 고문변호사 계약을 맺고 총장 지명 직전까지 자문 활동을 했다는 충격적인 사실이 드러났다"며 "김오수 총장이 '이재명 대장동 게이트'의 수사방해 몸통"이라고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재오 이끄는 비상시국국민회의,
김오수 사퇴 촉구 출근저지투쟁 시작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이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국회 법사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이 김오수 검찰총장이 성남시 고문변호사로 자문 활동을 한 것과 관련해 김 총장이 '대장동 게이트'의 수사방해 몸통이라고 비판했다. 비상시국국민회의는 김 총장의 출근저지투쟁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법사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은 17일 성명에서 "김오수 검찰총장이 대장동을 관할하는 성남시청과 고문변호사 계약을 맺고 총장 지명 직전까지 자문 활동을 했다는 충격적인 사실이 드러났다"며 "김오수 총장이 '이재명 대장동 게이트'의 수사방해 몸통"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김오수 총장은 지금 즉시 대장동 개발 비리 수사지휘권을 내려놓고 특검에 대한 입장을 밝히라"며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그 일가를 수사하던 검찰을 향해 '윤석열 검찰총장을 배제한 별도의 수사팀'을 요구하던 김오수 법무부 차관의 그 모습 그대로 자신에게도 '수사지휘권 배제'를 요구하라"고 압박했다.


아울러 "지난달 29일 실시한 '이재명 대장동 게이트' 첫 압수수색에서 대검 등 윗선에서 '성남시청은 보류하라'며 수사팀의 의견을 묵살했다고 한다"며 "여론에 떠밀리듯 실시한 뒷북 압수수색에서도 성남시장실과 비서실은 쏙 빼버리며 맹탕 압수수색 쇼를 또다시 연출했다. 엉터리 압수수색을 종용하며 직무유기를 강요한 윗선이 누구냐"고 질타했다.


이재오 전 의원이 이끄는 비상시국국민회의도 이와 관련, 김오수 총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출근저지투쟁을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비상시국국민회의는 이날 성명에서 "성남시가 국민의힘 의원에게 제출한 '이재명 시장 결재 문서'에는 대장동 개발과 관련해 올라간 결재 문건만 10건을 훨씬 넘는다고 한다"며 "2014년 1월 대장동 도시개발구역 지정을 보고받은 뒤부터 사업의 진행 과정 길목마다 이재명이 직접 보고받고 승인까지 했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늦장 압수수색에서 성남시장실과 비서실은 빠졌다. 늦장을 부린 압수수색마저 부실하게 이뤄진 셈"이라며 "수사팀의 검사들이 수사 초기에 성남시청 압수수색 결재를 받으려 했으나 검찰 수뇌부의 제동으로 제외됐다고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김오수 검찰총장은 지난해 12월 1일부터 올해 5월 7일 취임 직전까지 성남시의 고문변호사로 활동했다"며 "우리 비상시국국민회의는 주권자인 국민과 함께 반드시 정권을 교체하고 김오수 등 검찰 수뇌부를 형사처벌할 것"이라고 밝혔다.

Copyrights ⓒ (주)이비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