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더팩트

김은혜 "'대장동 먼저 스타트', 남욱 변호사 말대로 됐다"

이철영 입력 2021. 10. 18. 00:00 수정 2021. 10. 18. 08:02

기사 도구 모음

대장동 개발 의혹 핵심 인물 남욱 변호사의 2014년 4월 음성파일이 또 공개됐다.

이번에 공개된 음성파일은 남 변호사 발언대로 대장동 개발이 이뤄진 것으로 확인돼 파문이 일 것으로 전망된다.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은 17일 남욱 변호사가 2014년 4월 30일 대장동 도시개발추진위원회 사무실에서 정영학 회계사 및 주민들과 만나 대화한 음성 파일을 확인해 해당 내용을 추가 공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은 17일 대장동 개발 의혹 핵심 인물 남욱 변호사가 "이 1공단 이 부지를 공원으로 만들지 안 할지는 가봐야 아는 거야"라며 "이건 놔둔 상태(제1공단 공원 조성 사업)에서 대장동 먼저 스타트를 할 거라고요"라는 2014년 음성파일을 또 공개했다. 1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해 검찰 수사관에 체포돼 입국장을 나가던 중 취재진의 질문을 듣는 남 변호사. /인천국제공항=남용희 기자

남욱 녹취록 공개…"대장동 원주민 꿈 짓밟은 경제정치공동체"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대장동 개발 의혹 핵심 인물 남욱 변호사의 2014년 4월 음성파일이 또 공개됐다. 이번에 공개된 음성파일은 남 변호사 발언대로 대장동 개발이 이뤄진 것으로 확인돼 파문이 일 것으로 전망된다.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은 17일 남욱 변호사가 2014년 4월 30일 대장동 도시개발추진위원회 사무실에서 정영학 회계사 및 주민들과 만나 대화한 음성 파일을 확인해 해당 내용을 추가 공개했다. 남 변호사의 대장동·제1공단 결합사업 분리 구상은 2년 뒤 현실화됐고, 천문학적 수익을 얻었다.

김 의원이 공개한 음성파일에서 남 변호사는 "이 1공단 이 부지를 공원으로 만들지 안 할지는 가봐야 아는 거야"라고 말하면서 "이건 놔둔 상태(제1공단 공원 조성 사업)에서 대장동 먼저 스타트를 할 거라고요"라고 했다. 김 의원은 이 발언을 2012년 6월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이 발표한 대장동 제1공단∙결합개발 사업이 종국엔 분리돼 진행될 것임을 시사했다고 보았다.

이 외에도 해당 음성파일에서 남 변호사는 △대장동 개발사업은 제1공단 공원 조성 사업과 상관없이 먼저 진행될 것, △제1공단 공원 조성 사업에 어려움이 생길 것, △주택경기가 좋아지고 있으므로 신속한 대장동 사업추진이 이뤄질 것임을 언급하는 내용이 추가로 확인됐다.

실제로 남 변호사가 원주민에게 밝힌 제1공단 결합사업 분리는 성남시가 소송 진행을 이유로 2016년 이재명 시장에게 개발계획변경 보고 및 결재를 받음으로써 현실화 됐으며 이로써, 대장동 사업은 신속하게 진행될 수 있었다.

김은혜 의원은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에서부터 제1공단 공원 조성 사업 분리까지 모두 남 변호사가 말한 대로 이뤄졌다"며 "이재명 지사·유동규 전 본부장과의 관련성은 얼마나 있는지, 대장동 주민들을 속이고 외지인을 배불리게 한 경제정치공동체를 반드시 특검에서 밝혀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선화 기자

또한 대장동 사업을 추진했던 남 변호사가 "더군다나 주택경기가 좋아지잖아요"라며 분양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전망한 것은 당시 부동산경기가 얼어붙어 '하이리스크 하이리턴'이었다는 이재명 지사 측의 입장과 배치되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김 의원은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에서부터 제1공단 공원 조성 사업 분리까지 모두 남 변호사가 말한 대로 이뤄졌다"면서 "남 변호사가 대장동 도시개발계획에 언제 어디서부터 개입했는지, 이재명 지사·유동규 전 본부장과의 관련성은 얼마나 있는지, 대장동 주민들을 속이고 외지인을 배불리게 한 경제정치공동체를 반드시 특검에서 밝혀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김 의원은 남 변호사가 "이재명이 시장이 되고, 유동규 본부장이 사장이 되면"이라는 음성파일을 16일 공개했다. 이 음성파일에서는 남 변호사가 성남시 인사 문제까지 알았다는 점이 주목된다.

남 변호사는 또 "이재명이 시장이 되고, 유동규 본부장이 사장이 되면"이라고 말하며 "가장 좋은 시나리오. 시장이 되면 빨라지지 않겠나"라고 했다. 그는 또 "(이재명 시장이) 재선되면, (유동규 본부장이) 다음 (성남도시개발공사) 공사 사장 얘기가 있다고 들었다. 요새 민감한 시기라 만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cuba20@tf.co.kr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