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조선

맨유 7000만 파운드 장전, 솔샤르에게 힘 실어준다

이원만 입력 2021. 10. 18. 00:01

기사 도구 모음

계속되는 부진에도 불구하고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구단은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을 끝까지 신임하고 있다.

심지어 구단 성적 추이에 따라 내년 1월 이적시장에서 최대 7000만파운드(약 1140억원)를 더 투자해 솔샤르 감독에게 힘을 실어줄 수도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맨체스터 이브닝뉴스는 여기에 더해 데일리스타를 인용해 맨유 이사회가 솔샤르 감독에게 더욱 힘을 실어주기 위해 7000만 파운드의 선수 영입자금을 더 투자할 수도 있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계속되는 부진에도 불구하고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구단은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을 끝까지 신임하고 있다. 심지어 구단 성적 추이에 따라 내년 1월 이적시장에서 최대 7000만파운드(약 1140억원)를 더 투자해 솔샤르 감독에게 힘을 실어줄 수도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영국 맨체스터 지역매체 맨체스터 이브닝뉴스는 17일(한국시각) '많은 맨유 팬들이 그의 경질을 원하지만, 솔샤르 감독은 100% 안전하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애슬레틱스의 보도를 인용해 '솔샤르 감독이 지난 7경기 중 2경기에서만 이겼음에도 불구하고, 구단 이사회에서 강한 신임을 얻고 있기 때문에 경질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사실 솔샤르 감독의 위치가 안전하다는 보도는 이미 오래 전부터 나온 이야기다. 맨체스터 이브닝뉴스는 여기에 더해 데일리스타를 인용해 맨유 이사회가 솔샤르 감독에게 더욱 힘을 실어주기 위해 7000만 파운드의 선수 영입자금을 더 투자할 수도 있다고 전했다. 이에 따르면 여름 이적시장에서 제이든 산초와 라파엘 바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등 슈퍼스타들을 영입한 맨유 이사회가 이번 시즌 중에도 7000만 파운드의 영입 자금을 더 쓸 수 있으며, 다만 이 자금은 맨유가 EPL 타이틀에 도전할 위치에 있을 경우 투입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결국 솔샤르 감독이 지금과 같은 굳건한 구단 이사회의 믿음 속에서 성적 반전을 이뤄 순위를 상위권으로 끌어올린다면, 자금 지원을 받아 더 강력한 스쿼드를 구성할 수도 있다는 분석이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