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쿠키뉴스

윤석열 "정직 판결 부정? 민주주의 모르고 하는 소리"

정진용 입력 2021. 10. 18. 00:04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대선예비후보가 17일 '정직 2개월'이 정당하다는 1심 판결을 수용하라는 여당의 지적에 "민주주의를 모르고 하는 말"이라고 반박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취재진과 만나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법원 판결을 부정해선 안된다고 비판했다'는 질문에 대해 "대법원에서 확정된 한명숙 전 총리 사건 같은 것을 보라"며 이같이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6월29일 오후 서울 서초구 매헌 윤봉길 의사 기념관에서 대선 출마 기자회견을 마친 후 지지자들에게 응원을 받으며 기념관을 나서고 있다. 2021.06.29. 박효상 기자
[쿠키뉴스] 정진용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대선예비후보가 17일 ‘정직 2개월’이 정당하다는 1심 판결을 수용하라는 여당의 지적에 “민주주의를 모르고 하는 말”이라고 반박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취재진과 만나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법원 판결을 부정해선 안된다고 비판했다’는 질문에 대해 “대법원에서 확정된 한명숙 전 총리 사건 같은 것을 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윤 예비후보는 지난해 12월 검찰총장 재직 당시 법무부로부터 정직 2개월 처분을 받았다. 윤 예비후보 측은 법무부를 상대로 징계 처분 취소 소송을 제기했으나 법원은 해당 징계 처분이 적법하고 타당하다고 판단했다. 윤 예비후보는 즉각 항소했다.

이와 관련해 송 대표는 이날 오전 MBN의 ‘정운갑의 시사스페셜’에 출연해 “대통령이 되겠다는 분이 법원 판결을 그렇게 함부로 부정해선 안 된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송 대표는 대장동 개발사업 비리 의혹의 출발점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의 부산저축은행 수사라는 의혹도 제기했다. 송 대표는 “대장동 의혹은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를 몸통으로 미리 선정해놓고 공격하고 있는 것이고 저희는 이 대장동 비리 출발점이 부산저축은행 비리 사건때부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여기도 수사검사가 윤석열 검사로 나오고 그때 변호사는 박영수 특검이었다”고 했다.

이 같은 주장에 대해 윤 후보는 “나도 잘 기억이 안나는 옛날 사건을 이렇게 하는 것 보니 법무 검찰 여당 자료 공유하면서 흠집 내려는 것을 찾아내고, 거대한 공작이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목소리 높였다.

윤 후보는 ‘부산저축은행 수사 주임 검사로서 대장동 대출 건을 수사하지 않은 이유가 무엇이냐’는 여당 공세에 대해서도 당시 부산저축은행 사건은 충분히 수사해 구형했고, 검찰이 3년 뒤에 처리했다는 사건은 중수부 사건과는 관계없는 내용이었다며 “참 코미디 같은 얘기”라고 일갈했다.

jjy4791@kukinews.com

갓 구워낸 바삭바삭한 뉴스 ⓒ 쿠키뉴스(www.kuki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