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뉴시스

황의조, 시즌 4호골 넣고 부상 교체..보르도는 무승부

안경남 입력 2021. 10. 18. 00:09

기사 도구 모음

국가대표 골잡이 황의조(29·보르도)가 환상적인 오른발 감아차기슛으로 시즌 4호골을 터트렸지만, 팀은 승리를 놓쳤다.

황의조는 17일(한국시간) 프랑스 보르도의 누보 스타드 드 보르도에서 치러진 낭트와의 2021~2022시즌 프랑스 리그1 10라운드 홈 경기에 선발로 나와 후반 17분 선제골을 터트렸다.

보르도는 황의조가 나간 뒤 1분 만에 동점골을 허용하며 다 잡은 승리를 놓쳤다.

결국 보르도는 황의조의 선제골을 지키지 못하고 승점 1점을 얻는 데 그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후반 17분 환상적인 감아차기 슛으로 선제골…낭트와 1-1 비겨

득점 후 발목 부상으로 교체 후 1분 만에 동점골 허용

[서울=뉴시스]보르도 황의조 시즌 4호골. (캡처=보르도 트위터)

[서울=뉴시스] 안경남 기자 = 국가대표 골잡이 황의조(29·보르도)가 환상적인 오른발 감아차기슛으로 시즌 4호골을 터트렸지만, 팀은 승리를 놓쳤다.

황의조는 17일(한국시간) 프랑스 보르도의 누보 스타드 드 보르도에서 치러진 낭트와의 2021~2022시즌 프랑스 리그1 10라운드 홈 경기에 선발로 나와 후반 17분 선제골을 터트렸다.

자바이로 딜로순의 패스를 받은 황의조는 상대 페널티지역 왼쪽 지역에서 오른발 감아차기 슛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지난 7라운드 몽펠리에전에서 3호골을 넣었던 황의조는 3경기 만에 득점포를 재가동했다. 올 시즌 4골 1도움이다.

하지만 황의조는 득점 후 경합 과정에서 상대 선수에게 발목을 밟혀 후반 29분 음바예 니앙과 교체됐다.

보르도는 황의조가 나간 뒤 1분 만에 동점골을 허용하며 다 잡은 승리를 놓쳤다. 후반 30분 낭트의 페드로 치리벨라가 세바스티앙 코르치아 크로스를 마무리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결국 보르도는 황의조의 선제골을 지키지 못하고 승점 1점을 얻는 데 그쳤다.

최근 4경기 연속 무승(3무1패)인 보르도는 1승5무4패(승점 8)로 리그 17위에 머물렀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