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MBC

김오수 검찰총장 오늘 취임 첫 국감..대장동·고발사주 공방

조국현 jojo@mbc.co.kr 입력 2021. 10. 18. 00:16 수정 2021. 10. 18. 06:03

기사 도구 모음

김오수 검찰총장이 지난 6월 취임 이후 처음으로 오늘(18)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진행되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 참석합니다.

대장동과 고발사주 의혹이 핵심 쟁점으로, 야권은 성남시청에 대한 늑장 압수수색과 김만배 씨 구속영장이 기각된 이유 등을, 여권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재직 당시 발생한 고발사주 의혹 등에 화력을 집중할 계획입니다.

또 김 총장이 총장 임명 전 성남시의 고문변호사를 맡았던 사실 역시 도마 위에 오를 것으로 보입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제공:연합뉴스

김오수 검찰총장이 지난 6월 취임 이후 처음으로 오늘(18)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진행되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 참석합니다.

대장동과 고발사주 의혹이 핵심 쟁점으로, 야권은 성남시청에 대한 늑장 압수수색과 김만배 씨 구속영장이 기각된 이유 등을, 여권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재직 당시 발생한 고발사주 의혹 등에 화력을 집중할 계획입니다.

또 김 총장이 총장 임명 전 성남시의 고문변호사를 맡았던 사실 역시 도마 위에 오를 것으로 보입니다.

조국현 기자 (jojo@mbc.co.kr)

기사 원문 - https://imnews.imbc.com/news/2021/politics/article/6307882_34866.html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