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티비뉴스

시즌 4호골에도 웃지 못한 황의조..발목 부상으로 교체 아웃

맹봉주 기자 입력 2021. 10. 18. 00:36

기사 도구 모음

멋진 감아차기 골에도 끝내 웃지 못했다.

황희조는 17일(한국시간) 프랑스 보르도 누보 스타드 드 보르도에서 열린 2021-2022시즌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앙 10라운드 낭트와 홈경기에서 골을 넣었다.

하지만 황의조는 10분 뒤 발목 부상으로 쓰러졌다.

보르도는 남은 시간 황의조의 득점을 지키지 못하고 낭트와 1-1로 비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황의조(왼쪽) ⓒ 보르도 SNS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멋진 감아차기 골에도 끝내 웃지 못했다.

황희조는 17일(한국시간) 프랑스 보르도 누보 스타드 드 보르도에서 열린 2021-2022시즌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앙 10라운드 낭트와 홈경기에서 골을 넣었다.

올 시즌 4번째 골이다. 황의조는 리그앙 득점 공동 10위에 이름을 올렸다.

득점은 후반 17분 터졌다. 왼쪽 페널티박스 바깥 측면에서 공을 잡은 황의조가 먼 거리에서 감아차기 슛을 시도했다.

공은 반대편 왼쪽 골문으로 정확히 빨려 들어갔다. 예상치 못한 타이밍에 찬 슛으로 낭트 골키퍼는 타이밍을 잃었다. 몸을 날려봤지만 소용없었다.

하지만 황의조는 10분 뒤 발목 부상으로 쓰러졌다. 상대 수비수의 발을 밟으며 오른쪽 발목을 다쳤다.

극심한 고통을 호소한 황의조는 스태프들의 부축을 받으며 교체선수로 나갔다. 보르도는 남은 시간 황의조의 득점을 지키지 못하고 낭트와 1-1로 비겼다.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