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MBN

김선호 종영소감 "'갯마을 차차차' 많이 사랑해줘 너무 감사"

안하나 입력 2021. 10. 18. 01:02

기사 도구 모음

'갯마을 차차차' 신민아, 김선호, 이상이가 애정과 진심이 가득 담긴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능력 만렙 공진의 히어로 홍두식 역을 통해 새로운 인생 캐릭터를 경신한 김선호는 "'갯마을 차차차' 많이 사랑해 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하루하루가 꿈만 같았고 감동이었다. 배우들을 비롯하여 모든 스태프 분들도 드라마 촬영하는 내내 힐링을 받았던 기억이 많았다. 시청자 여러분께서도 우리 드라마와 함께 하시면서 많은 힐링 받으셨기를 바란다. '갯마을 차차차' 사랑해주셔서 진심으로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라고 훈훈함이 느껴지는 소감을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선호 종영소감 사진=tvN

‘갯마을 차차차’ 신민아, 김선호, 이상이가 애정과 진심이 가득 담긴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tvN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는 현실주의 치과의사 윤혜진(신민아 분)과 만능 백수 홍반장(김선호 분)이 짠내 사람내음 가득한 바닷마을 ‘공진’에서 벌이는 티키타카 힐링 로맨스다. 첫 방송부터 지금까지 식혜 커플의 로맨스에서는 가슴을 두근거리게 만드는 달달한 설렘을 선사했고, 공진 마을 사람들과의 관계는 빵 터지는 웃음과 가슴 뭉클한 감동을 동시에 전달하며 로맨스 ‘힐링 로맨스’의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이 가운데 신민아, 김선호, 이상이, 그리고 유제원 감독과 신하은 작가가 마지막 방송을 맞아 진심 어린 종영 소감을 직접 전해 공진의 마지막 이야기를 향한 궁금증을 더욱 증폭시킨다. 그동안 매주 주말 밤마다 ‘갯마을 차차차’를 본방사수 하며 뜨거운 관심과 애정을 보여준 시청자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한 것은 물론, 함께 작업한 제작진과 동료, 선후배 배우들을 향한 감사의 인사까지, 이번 작품을 향한 진한 애정을 아낌없이 드러낸 것.

극중 윤혜진 역을 통해 특유의 사랑스러운 매력부터 섬세한 감정 연기까지 자유자재로 선보이며 로코퀸의 저력을 다시 한 번 입증한 신민아는 “‘갯마을 차차차’를 너무 사랑해주셔서 감사한 마음뿐이다. 5개월 동안 너무 즐겁게 촬영했기 때문에 시원섭섭한 마음보다 아쉬움이 크다. 시청자분들이 주신 사랑만큼 모든 배우들, 모든 스태프들이 좋은 에너지로 힘내서 촬영할 수 있었던 것 같다. 저희 식혜 커플 뿐만 아니라 공진즈도 너무 사랑해주셔서 감사드린다”라며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유제원 감독님, 신하은 작가님, 그리고 드라마를 위해 애써주신 모든 스태프들과 함께 연기한 동료, 선후배 배우 분들 모두 감사 드린다. 혜진이를 연기했던 시간들이 저에게도 행복한 시간으로 남은 만큼 많은 분들에게도 저희 드라마가 따뜻한 휴식이 되었던 작품으로 기억되었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능력 만렙 공진의 히어로 홍두식 역을 통해 새로운 인생 캐릭터를 경신한 김선호는 “‘갯마을 차차차’ 많이 사랑해 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하루하루가 꿈만 같았고 감동이었다. 배우들을 비롯하여 모든 스태프 분들도 드라마 촬영하는 내내 힐링을 받았던 기억이 많았다. 시청자 여러분께서도 우리 드라마와 함께 하시면서 많은 힐링 받으셨기를 바란다. ‘갯마을 차차차’ 사랑해주셔서 진심으로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라고 훈훈함이 느껴지는 소감을 밝혔다.

스타 예능 PD 지성현 역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긴 이상이 역시 마지막 소회를 전했다. “따뜻한 공진에서 따뜻한 사람들과 함께할 수 있어 감사했다. 제가 ‘지성현’으로 살아갈 수 있게 해주신 유제원 감독님, 신하은 작가님을 비롯한 모든 스태프분들께 그동안 정말 고생 많으셨다는 말을 이 자리를 빌어 전하고 싶다. 또 신민아 선배님, 김선호 선배님, 그리고 공진의 모든 배우 선배님들과 함께 연기할 수 있어 정말 행복했다. 무엇보다 큰 사랑 보내주신 시청자분들께도 감사드린다”라는 가슴 뭉클한 소감과 함께 “항상 건강하세요”라는 메시지를 전달, 마지막까지 다정한 매력을 보여줬다.

[안하나 MBN스타 기자]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