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세계일보

"관심과 연대로 희망을".. 27일 '에큐메니칼 문화예술제' 개막

권구성 입력 2021. 10. 18. 01:02

기사 도구 모음

'한국 그리스도교 신앙과 직제협의회'(공동의장 김희중 대주교·이홍정 총무)는 오는 27일부터 11월1일까지 '제3회 에큐메니칼 문화예술제(포스터)'를 온·오프라인에서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지구적 관심, 희망의 꽃봉'을 주제로 열리는 이번 전시는 기후 위기와 양극화, 불평등, 팬데믹 등 인류가 직면한 과제를 풀어가는 과정에서 서로에 대한 관심과 연대만이 희망을 갖게 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담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 그리스도교 신앙과 직제협의회’(공동의장 김희중 대주교·이홍정 총무)는 오는 27일부터 11월1일까지 ‘제3회 에큐메니칼 문화예술제(포스터)’를 온·오프라인에서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지구적 관심, 희망의 꽃봉’을 주제로 열리는 이번 전시는 기후 위기와 양극화, 불평등, 팬데믹 등 인류가 직면한 과제를 풀어가는 과정에서 서로에 대한 관심과 연대만이 희망을 갖게 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담았다. 

코로나19 사태가 지속됨에 따라 전시는 서울 종로구 경인미술관과 온라인에서 동시에 열린다. 경인미술관 1전시관에서는 기후 위기, 민주와 평화, 연민과 연대의 정신을 담은작품들을 전시한다. 미얀마 저항미술가들의 작품 20여 점과 시민들이 참여하는 ‘2021년의 행복과 기쁨’ 사진전도 만나볼 수 있다. 

온라인 전시관에서는 ‘연대의 홀씨’를 통해 119구급대원, 의료진, 예술가, 종교인, 초등학생, 언론인, 소상공인, 외국인노동자 등 우리 이웃이 전하는 희망 메시지를 접할 수 있다. ‘톡톡톡 토크마당’에서는 ‘팬데믹 이후의 지구공동체’를 주제로 전문가들의 이야기마당과 ‘대한 외국인 종교인의 2021 대한민국살이’를 주제로 국내 외국인 종교인들의 다채로운 삶과 수행 이야기가 펼쳐진다.

주최 측은 “예술제를 통해 서로에 대한 관심과 애정이 희망을 만드는 에너지임을 공감하는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며 “각자 자리에서 재난의 시기를 보내는 우리 모두에게 전하는 따뜻한 힘과 위로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권구성 기자 k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