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세계일보

파리바게뜨, 창립 35주년 맞아 '행복상생 빵' 기부

지차수 입력 2021. 10. 18. 01:02

기사 도구 모음

파리바게뜨가 창립 35주년을 맞아 대한적십자사 의료진과 독거노인 및 노인복지시설을 대상으로 제품 기부를 진행했다고 17일 밝혔다.

특히, '꿀삼케익', '꿀삼호두파이', '통팥만주' 등 지역 농가와 상생을 위해 진행하는 SPC그룹의 'ESG 행복상생' 프로젝트 제품을 기부해 의미를 더했다.

또한, 파리바게뜨 가맹점주들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느 때보다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독거노인 가정과 전국 9개 노인복지시설에 파리바게뜨 제품과 생필품을 기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본사 직원·가맹점 직접 참여.. 코로나19 의료진·독거노인 기부, '선한 영향력' 확대
박경원 파리바게뜨 강화길상점 가맹점주(오른쪽)가 강화군 사회공헌 단체 관계자와 함께 독거노인 가정을 방문해 '풍기인삼 행복상생' 제품을 전달하고 있다. 파리바게뜨 제공
파리바게뜨가 창립 35주년을 맞아 대한적십자사 의료진과 독거노인 및 노인복지시설을 대상으로 제품 기부를 진행했다고 17일 밝혔다.
특히, ‘꿀삼케익’, ‘꿀삼호두파이’, ‘통팥만주’ 등 지역 농가와 상생을 위해 진행하는 SPC그룹의 ‘ESG 행복상생’ 프로젝트 제품을 기부해 의미를 더했다. 풍기 지역 인삼농가에서 6년근 풍기 인삼으로 만든 홍삼 절편을 활용해 건강 기원의 의미를 담았다.
박경원 파리바게뜨 강화길상점 가맹점주(오른쪽)가 강화군 사회공헌 단체 관계자와 함께 독거노인 가정을 방문해 '풍기인삼 행복상생' 제품을 전달하고 있다. 파리바게뜨 제공
먼저, 파리바게뜨를 운영하는 ㈜파리크라상 임직원들이 서울·인천·상주·통영·거창·영주 등 6개 지역 의료원에서 밤낮없이 고군분투하는 의료진 1천명에게 제품을 전달했다.
또한, 파리바게뜨 가맹점주들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느 때보다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독거노인 가정과 전국 9개 노인복지시설에 파리바게뜨 제품과 생필품을 기부했다. 이번 기부는 가맹점주들이 자발적으로 뜻을 모으고, SPC그룹 사회공헌재단인 SPC행복한재단의 지원을 받아 진행됐다. 
영주적십자병원에서 진행된 '파리바게뜨 창립 35주년 사회공헌 행사'에서 영주적십자병원 관계자들과 (주)파리크라상 직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파리바게뜨 관계자는 “창립 35주년을 더욱 뜻 깊게 기념하기 위해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고생하시는 의료진과 어려움을 겪는 어르신들께 작은 힘이 되고자 기부를 진행했다”며, “앞으로도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차수 선임기자 chaso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