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디지털타임스

성남도개공 초대 사장 "대장동 개발은 유동규가 주도..공사 실세였다"

박양수 입력 2021. 10. 18. 01:12

기사 도구 모음

성남도시개발공사의 황무성 초대 사장이 17일 "대장동 개발사업은 유동규 전 기획본부장이 주도했다"고 말했다.

황 전 사장은 이날 오후 대장동 사업의 특혜·로비 의혹을 수사 중인 경기 남부경찰청 전담수사팀(팀장 송병일)에 참고인 조사를 받기 위해 나오면서 이같이 밝혔다.

경찰은 4시간여에 걸친 이날 조사에서 황 전 사장에게 공사가 대장동 개발사업에 착수하게 된 과정, 착수 과정에서 유 전 본부장이 어떤 역할을 했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왼쪽)씨와 성남도시개발공사 유동규 전 기획본부장. <연합뉴스>

성남도시개발공사의 황무성 초대 사장이 17일 "대장동 개발사업은 유동규 전 기획본부장이 주도했다"고 말했다.

황 전 사장은 이날 오후 대장동 사업의 특혜·로비 의혹을 수사 중인 경기 남부경찰청 전담수사팀(팀장 송병일)에 참고인 조사를 받기 위해 나오면서 이같이 밝혔다.

경찰은 4시간여에 걸친 이날 조사에서 황 전 사장에게 공사가 대장동 개발사업에 착수하게 된 과정, 착수 과정에서 유 전 본부장이 어떤 역할을 했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황 전 사장은 조사 전 '유 전 본부장이 실세였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여러분들이 아는 것과 마찬가지다"라며 "실세라는 게 뭐겠나. 힘이 있는 거지"라고 답했다.

특히 이번 특혜 의혹의 핵심 중 하나인 초과이익 환수 조항이 빠진 이유에 대해선 "재임 당시 들어본 적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조사를 마친 뒤 유 전 본부장과 관계를 묻는 취재진에게 "관계랄게 있겠느냐. 사장과 본부장 사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장동 개발사업을 유 전 본부장이 주도했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말했다.

그는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과의 관계에 대해선 "아무 관계가 없다"고 잘라 말했다.

황 전 사장은 2014년 1월 공식 출범한 성남도시개발공사의 초대 사장을 맡았으나, 임기 3년을 채우지 못하고 2015년 3월 자리에서 물러났다.

유 전 본부장은 황 전 사장이 사직한 때부터 같은 해 7월까지 4개월여간 사장 직무대행을 했다. 대장동 개발사업이 본격화된 시기다.

황 전 사장은 앞서 한 언론 인터뷰에서 "인사를 하려고 해도 유 전 본부장이 다 했고, 나는 뭘 하려 해도 편치 않았다"며 자신이 사직하기 전에도 유 전 본부장이 사실상 전권을 행사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국민의힘 김은혜 의원이 입수해 지난 15일 공개된 녹음 파일에선 이번 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 중 한 명인 남욱 변호사가 "제가 봤을 때는 이재명 시장이 (재선이) 되면 아주 급속도로 (대장동) 사업 진행 추진이 빨라질 것 같다", "이재명 시장이 (재선)되고 유동규 본부장이 사장이 되면…"이라고 말하는 대목이 있다.

해당 파일이 녹음된 시점은 2014년 4월이다. 이 시기는 황 전 사장의 잔여 임기가 많이 남아 있었음에도 후임 인사로 유 전 본부장이 거론된 것이다. 경찰도 이 부분에 대한 의문을 품고 조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성남도시개발공사와 함께 개발사업을 진행한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와 이 회사 이성문 전 대표 간 수상한 자금 흐름을 확인하기 위해 김 씨 등 화천대유 관계자들의 계좌를 압수해 분석 중이다. 김 씨는 지난해까지 장기대여금 명목으로 473억 원을 빌린 것으로 공시됐다.

앞서 경찰이 이달 초 김 씨 등에 대한 계좌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했지만, 검찰이 보완을 요구해 영장 집행은 최근 이뤄졌다. 이번 계좌 압수수색으로 김 씨가 화천대유에서 빌린 돈의 행방이 확인될지 주목된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Copyrights ⓒ 디지털타임스 & d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