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미국 클린턴 前대통령, 퇴원..기분 어떠냐 질문에 '엄지 척'

김예진 입력 2021. 10. 18. 01:27

기사 도구 모음

비뇨기 질환으로 입원했던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퇴원했다.

CNN, AP통신 등에 따르면 클린턴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8시께 캘리포니아 어바인 대학병원을 떠났다.

클린턴 전 대통령의 의료진을 감독해온 캘리포니아 어바인 대학병원 앨페시 아민 박사는 성명에서, 그의 열과 백혈구 수치가 정상으로 돌아왔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비뇨기 질환으로 입원 6일 만에 퇴원

[캘리포니아(미국)=AP/뉴시스]17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어바인 대학병원에서 퇴원하는 빌 클린턴 전 대통령(오른쪽에서 두번째)이 의료진들에게 감사를 표하고 있다. 오른쪽에는 부인인 힐러릴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팔짱을 끼고 함께 서있다. 2021.10.18.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비뇨기 질환으로 입원했던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퇴원했다.

CNN, AP통신 등에 따르면 클린턴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8시께 캘리포니아 어바인 대학병원을 떠났다.

청바지에 남색 자켓 차림의 그는 부인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 팔짱을 끼고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였다. 천천히 걸으며 병원을 빠져왔으며 줄선 의사와 간호사들과 악수를 하기 위해 멈춰서기도 했다.

기분이 어떠냐는 기자의 질문에는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클린턴 전 대통령 부부는 검은색 SUV 탑승했으며 캘리포니아 고속도로 순찰대의 호위를 받으며 공항으로 향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의 의료진을 감독해온 캘리포니아 어바인 대학병원 앨페시 아민 박사는 성명에서, 그의 열과 백혈구 수치가 정상으로 돌아왔다고 밝혔다. 클린턴 전 대통령이 치료를 끝내기 위해 뉴욕으로 돌아간다고 설명했다.

75세인 클린턴 전 대통령은 지난 12일 피곤함을 느껴 검사를 받은 후 병원에 입원했다. 혈류로 퍼진 비뇨기 관련 염증 때문이었다. 패혈성 쇼크는 없었다.

당시 자신의 재단 행사를 위해 캘리포니아에 있었기 때문에 캘리포니아 어바인 대학병원에 입원하게 됐다. 힐러리 전 국무장관도 병원에 있었으며, 딸인 첼시도 함께했다.

정통한 소식통은 클린턴 전 대통령의 감염 유형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항생제를 링거로 투여해야 했기 때문에 입원하게 됐다고 CNN에 밝혔다.

앞서 현지 언론에서는 클린턴 전 대통령이 중환자실에 입원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건강상태에 대한 우려가 높아졌다. 익명을 요구한 한 보좌관은 그가 집중치료 섹션에 있었으나 중환자실 치료는 받지 않았다고 AP에 밝혔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2001년 백악관을 떠난 뒤 2004년 심혈관 바이패스(관상동맥우회술) 수술을 받고 2005년에는 폐 수술, 2010년에는 관상동맥 스텐트 수술을 받았다.

그럼에도 그는 2008년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였던 아내 힐러리의 선거 유세 등에 복귀했다. 2016년 대선 때도 마찬가지였다.

그는 2010년부터 엄격한 채식주의 식단으로 바꾸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