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경향

뉴캐슬 vs 토트넘, '관중의 응급 상황' 으로 경기 중단..'전반전 재개 예정' [오피셜]

김영훈 온라인기자 입력 2021. 10. 18. 01:3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의사소통 중인 주심과 내부 경찰. Getty Images 코리아


뉴캐슬 유나이티드(이하 뉴캐슬)과 토트넘의 경기에서 응급 상황이 발생했다.

두 팀은 18일 오전 12시 30분(한국시간) 잉글랜드 뉴캐슬의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펼쳐진‘2021-2022 시즌 프리미어리그 8라운드’ 일정을 소화 중에 있다.

전반전 이른 시간 뉴캐슬은 칼럼 윌슨(28)의 득점으로 앞서갔다. 이후 토트넘이 빠르게 경기를 뒤집었다. 전반 17분 탕귀 은돔벨레(25)가 동점골을 터트렸으며, 전반 21분 해리 케인(28)이 역전골을 뽑아냈다.

하지만 전반전 막판 응급 상황이 발생했다. 관중석 근처에 있던 레길론이 주심과 이야기를 통해 관중석에서 발생한 문제를 알렸고, 이후 에릭 다이어(29)가 벤치로 달려가 빠르게 응급진을 호출했다. 이후 의료진은 자가제세동기를 들고 관중석으로 향하는 모습이 중계 화면에 잡혔다.

이에 프리미어리그는 공식 SNS를 통해 “관중의 의학적인 문제로 인해 경기가 중된됐다”라고 전했다.

토트넘 소식에 정통한 알레스데어 골드 기자 역시 SNS를 통해 경기 중단 소식을 알렸다. 이어 “경기장 안내에 따르면 선수들은 짧은 워밍업을 위해 돌아올 예정이며 전반전 남은 시간을 소화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김영훈 온라인기자 harry9970@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