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경향

'손-케 나란히 득점포' 토트넘, 뉴캐슬전 3-2 역전승..'다이어 자책골'

김영훈 온라인기자 입력 2021. 10. 18. 02:4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득점 후 세레머니 중인 손흥민. Getty Images 코리아


토트넘이 원정길에서 승점 3점을 추가했다.

토트넘은 18일 오전 12시 30분(한국시간) 잉글랜드 뉴캐슬의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펼쳐진‘2021-2022 시즌 프리미어리그 8라운드’ 뉴캐슬 유나이티드(이하 뉴캐슬)전에서 3-2 역전승을 거뒀다.

토트넘은 전반전 이른 시간부터 끌려갔다. 전반 3분 상대 공격 과정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막아내지 못하며 윌슨에게 헤딩 득점을 허용했다.

공세를 잡은 토트넘은 전반전 중반 동점골을 만들었다. 전반 17분 레길론이 내준 패스를 박스 앞 음돔벨레가 오른발로 강하게 슈팅을 가져가며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토트넘은 역전골까지 뽑아냈다. 전반 21분 호이비에르의 롱패스를 수비 뒷공간을 파고든 케인이 박스 안쪽에서 골키퍼 키를 넘기는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전반전 막판 응급 상황이 발생했다. 두 팀은 관중석에서 발생한 응급 문제로 잠시 라커룸으로 향하며 경기가 중단됐다.

이후 경기가 재개된 가운데 손흥민이 추가 득점을 올렸다. 전반전 추가시간 케인의 크로스를 침투하던 손흥민이 골문 앞에서 밀어 넣으며 3-1 리드를 잡았다.

후반전 역시 토트넘이 분위기를 가져갔다. 토트넘은 손흥민을 비롯해 케인을 앞세워 상대 수비를 공략했다. 이 과정에서 후반 15분 은돔벨레가 박스 안쪽 좌측에서 수비를 정면에 두고 오른발로 강하게 슈팅을 시도했다.

이후 토트넘이 공세를 이어간 가운데 상대 퇴장까지 유도했다. 후반 38분 역습 과정에서 레길론이 상대에게 파울을 당해 쓰러졌다. 이후 앞서 경고를 받은 존조 셸비는 경고 누적으로 퇴장을 당했다.

후반전 막판에는 토트넘이 실수를 범했다. 후반 44분 상대 세트피스를 수비하는 과정에서 다이어가 실수를 범하며 자책골을 기록했다.

이후 경기 막판까지 토트넘이 경기를 주도한 가운데 경기는 3-2로 종료됐다.

김영훈 온라인기자 harry9970@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