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매일경제

메리츠증권, 30년 만기 국고채도 주식처럼 소액투자 가능

입력 2021. 10. 18. 04:0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고채 30년물 ETN 4종

◆ 증권사 추천상품 ◆

메리츠증권은 국고채 30년물에 투자하는 상장지수증권(ETN) 4개 종목을 지난달 9일 신규 상장했다. '메리츠 국채30년 ETN' '메리츠 레버리지 국채30년 ETN' '메리츠 인버스 국채30년 ETN' '메리츠 인버스2X 국채30년 ETN' 등이다. 장외시장에서 기관을 중심으로 거래되는 30년 만기 국고채를 개인 투자자들도 소액으로 간편하게 투자할 수 있게 한 상품이다.

메리츠 국채30년 ETN과 메리츠 레버리지 국채30년 ETN은 국고채 30년물 3개 종목으로 산출한 기초지수에 각각 1배와 2배로 투자하는 상품이다. 장기 이자 수익을 추구하거나 주식 포트폴리오의 위험을 분산하고 싶은 투자자들에게 적합하다.

메리츠 인버스 국채30년 ETN과 메리츠 인버스2X 국채30년 ETN은 기초지수 역방향으로 각각 1배와 2배 투자하는 상품이다. 금리 상승으로 인한 국채가격 하락에 효과적으로 대비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최근 연방준비제도(Fed)의 양적완화 축소에 따른 금리 상승 전망에 미국에서는 메리츠 인버스2X 국채 30년 ETN과 유사한 상장지수펀드(ETF)에 대규모 자금이 유입되기도 했다. 총보수는 메리츠 국채30년 ETN이 연 0.25%, 메리츠 레버리지 국채30년 ETN 연 0.4%, 메리츠 인버스 국채30년 ETN 연 0.4%, 메리츠 인버스 2X 국채30년 ETN 연 0.45%이며 별도 거래 수수료는 발생하지 않는다.

국고채 30년물은 여타 국채 또는 채권형 ETF보다 만기가 긴 초장기 채권으로 금리가 오르고 내릴 때 가격이 더 크게 움직이는 특성을 지니고 있다. 특히 레버리지 상품인 메리츠 레버리지 국채30년 ETN과 메리츠 인버스 2X 국채30년 ETN은 국내 상장지수상품 중 듀레이션이 가장 길어 장기 금리 변동에 효율적인 대응이 가능하다. 메리츠증권 관계자는 "한국은행이 추가 금리 인상을 시사함에 따라 투자자들은 그 시기가 언제일지 주목하고 있다"며 "국채30년 ETN은 금리 방향에 따라 수익을 추구할 수 있는 상품으로 투자자들에게 다양한 투자 전략을 가능하게 할 것" 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전문투자자가 아닌 개인투자자가 레버리지 상장지수상품에 처음 투자하는 경우 금융투자교육원의 사전교육 1시간 이수와 기본예탁금 1000만원이 필요하다. 각각의 종목 및 기초지수 관련 세부 정보는 메리츠증권 또는 KAP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