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매일경제

신영증권, 재산관리부터 상속·증여까지 전문가 총출동

입력 2021. 10. 18. 04:0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신영 패밀리 헤리티지 서비스

◆ 증권사 추천상품 ◆

신영증권은 인구구조 변화에 맞는 서비스로 '패밀리 헤리티지 서비스'를 꼽았다. 원활하고 안전한 상속·증여 고민을 해소하는 자산 승계 신탁 솔루션 서비스다. 변호사, 세무사, 부동산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전문가팀을 통해 자산 보호 및 승계와 관련한 재무적 이슈를 맞춤 컨설팅한다.

패밀리 헤리티지 서비스의 근간을 이루는 한 축은 '유언대용신탁'이다. 이 신탁 상품은 위탁자가 살아 있을 때는 본인을 위한 재산관리 및 보호를 위한 도구로 활용하고, 사후에는 위탁자 뜻에 따라 유산 배분을 할 수 있다. 유언장과 달리 금융기관과의 신탁 계약에 의해 위탁자 의사가 보존되기 때문에 유언 무효에 대한 우려를 하지 않아도 된다. 다른 한 축은 '증여안심신탁'이다. 유언대용신탁이 상속에 초점을 맞췄다면, 증여안심신탁은 증여 서비스에 가깝다. 이 상품은 위탁자가 재산을 자녀에게 증여할 때 효도 등 의무를 내세우는 계약이다. 자녀가 재산을 증여받은 뒤 의무를 이행하지 않을 때 위탁자인 부모가 계약을 해지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신탁계약을 통해 신탁재산과 자녀의 마음을 위탁자가 통제할 수 있는 것이다.

신영증권은 자산 승계 분야에서 선도적으로 움직이고 있다. 신영증권은 10년 이상 미국, 일본 등 선진 사례를 참고하며 신탁을 이용한 자산 승계 서비스를 연구해왔다. 올해는 신탁 서비스 강화 차원에서 맞춤형 신탁 솔루션을 제공하는 패밀리 헤리티지 본부를 WM사업본부, APEX패밀리오피스본부와 함께 한 총괄 본부 안에 편입시켰다. 고객에게 더 가까이 다가가면서 리테일 비즈니스를 하는 다른 본부와 함께 시너지 효과를 낸다는 취지에서다.

오영표 패밀리헤리티지본부장은 "비혼 경향 증가 및 고령화 현상에 코로나19까지 겹쳐 50대 이상 비혼족의 상담 문의가 늘고 있다"며 "신탁은 꼭 가정에 불화가 있는 분들만 필요한 것이 아니라, 진정한 의미로는 본인의 재산을 보호한다는 점에서 누구에게나 필요한 것"이라고 말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