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비즈니스워치

하나은행·핀다·현대차·기아, '커넥티드 카' 금융 맞손

양미영 입력 2021. 10. 18. 09:09

기사 도구 모음

은행과 모빌리티, 핀테크가 만났다.

하나은행과 현대차·기아, 대출 비교 플랫폼 핀다는 18일 커넥티드 카 기반 금융상품 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비대면 화상 방식으로 진행된 협약식에서 이들은 자동차가 생활의 중심이 되는 '카 투 라이프(Car to Life)' 현상과 핀테크의 금융혁신 움직임에 대해 공감하고 모빌리티와 핀테크 데이터를 융합한 금융상품 공동 개발에 뜻을 모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은행과 모빌리티, 핀테크 첫 협업
운전자 맞춤 금융상품 개발 계획

은행과 모빌리티, 핀테크가 만났다. 하나은행과 현대차·기아, 대출 비교 플랫폼 핀다는 18일 커넥티드 카 기반 금융상품 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박성호 하나은행장/그래픽=비즈니스워치

커넥티드 카는 자동차에 정보통신 기술을 결합한 서비스로, 현대차·기아는 대표 커넥티드 카 서비스인 '블루링크', '기아 커넥티드', '제네시스 커넥티드 서비스'를 통해 차량 원격 제어 등 스마트 모빌리티 라이프를 제공하고 있으며 수집된 정보를 활용한 신사업을 추진 중이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비대면 화상 방식으로 진행된 협약식에서 이들은 자동차가 생활의 중심이 되는 '카 투 라이프(Car to Life)' 현상과 핀테크의 금융혁신 움직임에 대해 공감하고 모빌리티와 핀테크 데이터를 융합한 금융상품 공동 개발에 뜻을 모았다.

3사는 △커넥티드 카 고객을 위한 금융상품 개발 △빅데이터를 활용한 신규 비즈니스 발굴 등을 공동 추진하며 향후 금융시장에 새로운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도록 협력의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커넥티드 카 금융상품은 커넥티드 카를 구입하고자 하는 사용자들에게 주행거리 등의 비금융 데이터를 활용해 우대 금리를 제공할 수 있을 전망이다.  

김소정 하나은행 디지털리테일그룹 부행장은 "이번 업무협약으로 단순 이동수단을 넘어서는 미래 모빌리티 산업에 대해 이해할 수 있었다"며 "일상생활에 자리매김한 은행, 자동차, 핀테크가 공존하는 생활금융 플랫폼을 개발하는 등 고객 편의성 증대를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이혜민 핀다 공동대표는 "이번 협약은 핀테크 기업, 자동차 제조사, 은행이 손잡은 다자 협업의 첫 사례로 차량 데이터와 같이 기존 금융상품에서 활용하지 못했던 이종 데이터를 결합해 고객에게 차별화된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양미영 (flounder@bizwatch.co.kr)

ⓒ비즈니스워치의 소중한 저작물입니다. 무단전재와 재배포를 금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