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이준석, 황교안에 "경선결과 음모론적 문제제기..철저하게 엄단"

정윤아 입력 2021. 10. 18. 09:10

기사 도구 모음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8일 2차 컷오프에서 탈락한 황교안 전 대표의 득표율 조작 주장에 대해 "오늘 이후 당 선거관리 절차에 과격한 이의제기를 한 인사에 대해 당 윤리위원회를 통해 철저하게 엄단하겠다"고 경고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 특별히 당 2차 경선 결과에 대해 음모론적 시각으로 문제제기를 하는 분들에게 단호히 경고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2차 컷오프 탈락 황교안, 법원에 경선중단 가처분 신청 내
"김재원 단장이 조사결과 밝혔음에도 계속하면 해당 행위"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황교안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7일 오후 서울 강서구 ASSA빌딩 방송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체인지 대한민국, 3대 약속' 발표회에서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2021.09.0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윤아 최서진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8일 2차 컷오프에서 탈락한 황교안 전 대표의 득표율 조작 주장에 대해 "오늘 이후 당 선거관리 절차에 과격한 이의제기를 한 인사에 대해 당 윤리위원회를 통해 철저하게 엄단하겠다"고 경고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 특별히 당 2차 경선 결과에 대해 음모론적 시각으로 문제제기를 하는 분들에게 단호히 경고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당 선거는 총리를 지내신 정홍원 위원장님이 이끄는 선관위에서 공전한 경선관리를 통해 진행됐다"며 "일부 유튜버와 야합해 선거부정론을 내세우는 분들이 있는데 지금까지는 지켜만 봤다. 하지만 당 공명선거추진단에서 김재원 단장이 그들의 의혹에 대해 진상을 조사하고 결과를 밝힌 이상 각자의 이익을 위해 당에 해가되는 행위를 지속하면 단호히 대처하겠다"고 강조했다.

황교안 전 대표는 지난 14일 당 경선 득표율이 조작됐다면서 법원에 경선 중단을 요구하는 가처분 신청을 냈다. 황 전 대표는 2차 컷오프에서 탈락했다.

[창원=뉴시스] 차용현 기자 = 16일 오후 국민의 힘 이준석 당 대표가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소재 3.15의거 발원지 기념관 앞에서 대장동 게이트 특검 촉구 1인 도보 피케팅에 앞서 언론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1.10.16. con@newsis.com

김재명 당 공명선거추진단장은 11일 황 전 대표의 이같은 주장에 대해 "내용을 검증했지만 여론조사 조작, 당원 투표 조작 등이 전혀 발견되지 않았다"며 "공정하게 순위가 결정돼 결과발표가 있었음을 확인했다. 황 후보의 주장은 전혀 근거가 없다"고 밝혔다.

한편 이준석 대표는 이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출석하는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경기도청 국정감사에 대해 "오늘 민주당은 국감장에서도 이재명 후보 지키기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며 "국감장에서 그들이 우격다짐으로 시간을 보낼 순 있겠지만 특검을 바라는 우리당이 그들의 알량한 권력을 압도할 것이다. 하루빨리 그들이 특검에 찬성하길 기대하며 우리 의원들의 선전을 기대하겠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westjin@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