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매일경제

에이치로보틱스, 시리즈B 투자 유치

김시균 입력 2021. 10. 18. 10:2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IPO 앞두고 신규 자금 수혈로
해외 진출 및 상업화 '속도'

헬스케어 솔루션 개발기업 에이치로보틱스가 120억원 규모의 시리즈B 투자유치에 성공했다.

18일 에이치로보틱스는 "이번 시리즈B 라운드는 보통주와 전환우선주(CPS)로 구성된 신규 투자와 구주 참여가 동시에 진행됐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로써 에이치로보틱스는 내년 코스닥 상장을 앞두고 신규 투자자금을 유치하며 해외 진출과 상업화에 속도를 낼 수 있게 됐다.

이번 투자는 포스코기술투자의 주도하에 이루어졌다. ▲하나금융투자 ▲신한벤처투자 ▲오픈워터인베스트먼트가 신규 투자사로 참여하고, ▲DSC인베스트먼트 ▲슈미트 ▲BNK벤처투자 ▲엘앤에스벤처캐피탈이 후속 투자사로 참여하는 등 기존투자자와 상장주관사가 투자금의 대부분의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특히 이번 라운드에는 투자 업계에서 비상장사 투자의 고수로 일컬어지는 디에스자산운용이 구주 참여를 통해 투자사로 합류하여 눈길을 끌었다..

해당 구주참여의 경우 회사의 상장 후 1년 동안 락업이 예상됨에도 주주로 참여한 것이다. 이는 에이치로보틱스의 사업성에 대한 확신과 더불어 향후 사업성과에 대한 높은 성장성을 다시 확인하는 계기가 되었다는 평가다.

에이치로보틱스는 로봇기술 기반 재활 운동 디바이스와 원격진료가 가능한 플랫폼이 결합된 통합 재활 솔루션 '리블레스(rebless)'를 중심으로 헬스케어 솔루션을 개발하고 있다. 최근 경보제약과 리블레스의 국내 판매를 위한 우선공급 판매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또 리블레스는 조달청으로부터 혁신시제품으로 선정되며 민·관 양 분야에서 본격적인 시장 판매를 앞두고 있는 상황이다.

에이치로보틱스는 지난 3월 하나금융투자를 상장 주관사로 선정하면서 본격적으로 IPO 추진에 시동을 걸었다. 에이치로보틱스 관계자는 "상장을 추진하고 있는 중요한 시점에 에이치로보틱스의 기업가치를 인정받게 돼 기쁘다"며 "이번 라운드를 통해 회사의 성장성을 확인하는 계기가 된 것에 큰 의미를 두고, 임직원들 주도의 우리사주조합이 신설되어 회사와 상생구조를 구축한 것도 회사의 성장을 뒷받침하는 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시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