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매일경제

주말 기습한파에 편의점서 '이것'이 동났다..CU, 감기약 품귀 현상

강민호 입력 2021. 10. 18. 10:2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판콜A 등 매출 40.9% 올라
동절기 상품 판매도 오름세
편의점 CU 내 안전상비의약품 코너에서 감기약을 소비자가 고르고 있다 [사진 제공 = CU]
기습 가을 한파에 편의점 감기약과 주요 동절기 상품 매출이 치솟았다.

CU는 지난 11일부터 17일까지 일주일 간 안전상비의약품의 매출 동향을 분석한 결과, 판콜A 등 감기약 매출이 전주 보다 40.9% 큰 폭으로 뛴 것으로 나타났다고 18일 밝혔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의 확대로 수요가 많아진 타이레놀 등 해열진통제 매출이 12.4% 오르고 훼스탈 등 소화제 10.3%, 신신파스 아렉스 등 파스 9.0% 증가한 것과 대비하면 안전상비의약품 중 감기약만 유독 가파른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다. 최저, 최고 기온의 일교차가 커지고 이른 초겨울 날씨로 인해 감기 환자가 많아지자 가까운 편의점에서 감기약을 찾는 사람들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실제, 기온이 뚝 떨어지며 올해 첫 한파특보가 내려진 주말의 경우, 감기약의 전주 대비 매출신장률은 67.5%로 더 크게 치솟았다. 약국이 문을 닫으며 일부 점포에서는 보유 재고가 모두 동날 정도로 많은 수요가 몰렸다. 이번 주부터 소아청소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면서 해열진통제인 타이레놀주니어, 어린이타이레놀의 전국적인 공급 부족까지 겹치고 있다.

편의점 CU 내 온장고 코너에서 음료를 소비자가 고르고 있다 [사진 제공 = CU]
한편, 차가워진 날씨에 감기약 외 주요 동절기 상품들의 매출도 오름세다. 감기약과 동반 구매율이 높은 쌍화음료는 25.2% 증가했고 대표적인 온장고 음료인 두유와 꿀물 매출도 각각 22.7%, 38.1% 상승했다. 동절기 매출이 급증하는 GET 커피도 20.9% 매출이 뛰며 따뜻한 음료의 매출을 견인했다.

뜨끈한 겨울 간식도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계절 변화를 느낀 소비자들의 관심이 제철 먹거리로 쏠리면서 호빵 28.3%, 군고구마 39.2%, 오뎅 23.2% 등 일제히 두 자릿수 매출신장률을 기록했다.

오준영 BGF리테일 생활용품팀장은 "주말 사이 체감 기온이 영하권까지 떨어질 정도로 급격히 날씨가 추워지면서 편의점이 감기 환자들의 구급상자 역할을 톡톡히 했다"며 "특히 코로나19의 주증상인 미열과 기침 등에 민감해진 사람들이 작은 증상에도 바로 약을 찾으며 이러한 소비 성향이 더욱 두드러진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강민호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