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중앙일보

파리바게뜨, 다음달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 첫 매장 연다

백민정 입력 2021. 10. 18. 10:39 수정 2021. 10. 18. 10:5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SPC그룹이 인도네시아 기업인 에라자야 그룹과 함께 합작법인을 설립하고 인도네시아 시장에 진출한다고 18일 밝혔다.


SPC그룹의 파리바게뜨가 인도네시아 시장에 진출한다고 18일 밝혔다. 오는 11월 수도 자카르타에 첫 매장 오픈하고, 발리·수라바야·메단 등 주요 도시에 매장을 확장해나갈 예정이다.

SPC그룹은 동남아시아 최대 면적과 인구를 보유한 국가인 인도네시아 진출을 통해 동남아 사업 확대는 물론, 향후 중동 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진출은 인도네시아 기업인 에라자야 그룹과 함께 합작법인(조인트벤처)을 설립해 진행한다.

SPC그룹 관계자는 "파리바게뜨 동남아 사업을 총괄하고 있는 ‘파리바게뜨 싱가포르 유한회사’와 에라자야 그룹의 계열사 ‘EFN(Erajaya Food & Nourishment)’이 합작법인 ‘에라 보가 파티세린도’를 설립했다”며 “에라자야 그룹은 인도네시아 내 애플·삼성 휴대폰 등 통신기기 수입판매업을 중심으로 마켓·레스토랑·화장품 등 소매유통 사업 등을 영위하며 현지 신뢰도와 영향력이 높다"고 말했다.

EFN CEO인 가브리엘 하림은 “글로벌 베이커리 브랜드인 파리바게뜨를 인도네시아에 선보일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파리바게뜨의 우수한 품질과 브랜드 경쟁력이 에라자야 그룹의 운영 노하우와 만나 인도네시아 최고의 베이커리 브랜드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파리바게뜨가 싱가포르에서 처음 개점한 점포 '파리바게뜨 위즈마점.' [사진 SPC그룹]


SPC그룹 허진수 글로벌BU장은 “싱가포르, 베트남, 캄보디아 등 기존 진출국과 더불어 동남아 시장 확대를 가속화하고, 말레이시아 현지 공장 건립도 조속히 추진해 글로벌 사업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PC그룹은 지난해 9월 캄보디아에 진출하는 등 동남아 시장에서 사업을 확대하고 있으며, 미국·프랑스·중국·싱가포르·베트남 등에 걸쳐 총 430여개의 해외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