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시아경제

英 기업인 57% "공급망 마비 1년 더 지속될 것"

박병희 입력 2021. 10. 18. 11:10

기사 도구 모음

영국 기업인 10명 중 6명은 전세계를 덮친 공급망 마비가 앞으로 1년은 이어질 것으로 본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8일(현지시간) 주요 외신에 따르면 회계법인 딜로이트가 올해 3분기(9월20일∼10월4일) 영국 주요 기업 최고재무책임자(CFO) 92명을 설문 조사한 결과 57%가 이같이 답했다.

영국 중앙은행인 영란은행(BOE)의 통화정책상 물가 통제 목표치는 2%이며 영국의 물가상승률은 지난 5월 2.1%를 기록하며 BOE의 목표치를 넘어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앤드류 베일리 영란은행(BOE) 총재 [사진 제공= 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영국 기업인 10명 중 6명은 전세계를 덮친 공급망 마비가 앞으로 1년은 이어질 것으로 본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8일(현지시간) 주요 외신에 따르면 회계법인 딜로이트가 올해 3분기(9월20일∼10월4일) 영국 주요 기업 최고재무책임자(CFO) 92명을 설문 조사한 결과 57%가 이같이 답했다. 또 최근 3개월 간 실제로 공급망 문제를 겪었다는 응답은 59%에 달했다.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수요가 회복될 시점으로는 '2022년 또는 이후'라고 내다본 응답자가 52%, '2021년 말'이라는 응답자는 7%로 각각 나타났다. '이미 회복됐다'는 응답은 41%였다.

또 향후 2년 뒤 영국 물가상승률 전망치를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 중 54%가 '2.5% 이상'이라고 답했다.

영국 중앙은행인 영란은행(BOE)의 통화정책상 물가 통제 목표치는 2%이며 영국의 물가상승률은 지난 5월 2.1%를 기록하며 BOE의 목표치를 넘어섰다. 영국의 물가 상승률은 8월에 3.2%까지 상승했다. 오는 20일 공개될 9월 소비자물가 상승률도 3.2%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앤드류 베일리 BOE 총재는 애초 물가 상승은 일시적일 것이라고 예상했지만 최근 높은 물가가 좀더 장기적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견해를 보이고 있다.

BOE는 지난 8월 통화정책회의에서 올해 말 물가 예상치를 2.5%에서 4.0%로 대폭 상향조정했다. 이에 BOE의 기준금리 인상 시기가 빨라져 연내 인상 전망도 나오고 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