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포츠경향

'마이 네임' 감독 "'오징어 게임' 히트 후 공개, 부담돼" [인터뷰 ①]

이다원 기자 입력 2021. 10. 18. 11:4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넷플릭스 ‘마이 네임’ 김진민 감독. 사진제공|넷플릭스


동영상스트리밍서비스(OTT) 넷플릭스 새 시리즈 ‘마이 네임’ 김진민 감독이 ‘오징어 게임’ 글로벌 히트 후 공개되는 것에 부담을 표현했다.

김진민 감독은 18일 오전 ‘스포츠경향’과 인터뷰에서 ‘D.P.’ ‘오징어 게임’ 다음 시리즈로 공개된 것에 대한 부담감을 묻자 “‘D.P.’도 재밌게 봤다. 그런데 ‘오징어 게임’이 히트를 치니 그때부턴 부담이 됐다”면서도 “한국 콘텐츠를 전세계적으로 인정받게 된 큰 일을 해줘서 ‘오징어 게임’ 황동혁 감독에게 감사하다”고 밝혔다.

김 감독은 “‘전세계가 한국 콘텐츠에 대해 많이 관심을 갖게 되겠구나’ 싶었다. 그동안 좋은 K-콘텐츠가 대접을 받지 못했던 현실이 아쉬웠기 때문에, 이제부턴 그 결과에 대한 보상을 받겠구나 생각하게 됐다”고 솔직히 답했다.

이어 “이 작품이 어떻게 될진 모르지만, 우리는 우리대로 받을 수 있는 평가를 받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초반 평가가 박하진 않아서 다행이다. 배우들이 정말 고생했는데 그것에 대한 보상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마이 네임’은 아버지를 죽인 범인을 찾기 위해 조직에 들어간 ‘지우’(한소희)가 새로운 이름으로 경찰에 잠입한 후 마주한 냉혹한 진실과 복수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인간수업’ 김진민 감독의 신작으로 한소희, 박소현, 안보현, 이학주, 장률 등이 의기투합했다.

이다원 기자 edaone@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