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더팩트

이재명, "대장동 막을 기회 세 번 있었다"

곽현서 입력 2021. 10. 18. 13:03 수정 2021. 10. 18. 15:00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관련 "성남시가 공공개발 추진할 때 국민의힘에서 당론으로 막지 않았다면 (토건 세력이) 공중분해 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수원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백혜련 민주당 의원의 '대장동 개발을 막을 수 있었던 기회가 두 번 있지 않았냐'는 질의에 "총 세 번 있었다"며 "국민의힘이 막지 않고 내가 기획한 대로 했다면 전부 없어졌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 참석해 "대장동 사태를 막을 기회는 총 세 번 있었다"라며 "국민의힘에서 당론으로 막지 않았다면 토건 세력은 공중분해 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안위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선서를 하고 있는 이 지사. /국회사진취재단

"국민의힘 분들이 이익 나눠 가졌다"

[더팩트ㅣ곽현서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관련 "성남시가 공공개발 추진할 때 국민의힘에서 당론으로 막지 않았다면 (토건 세력이) 공중분해 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수원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백혜련 민주당 의원의 '대장동 개발을 막을 수 있었던 기회가 두 번 있지 않았냐'는 질의에 "총 세 번 있었다"며 "국민의힘이 막지 않고 내가 기획한 대로 했다면 전부 없어졌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부정비리의 주범이 마치 나인 것처럼 얘기하는데, 자기가 자기에게 돈을 뺏는 경우가 있나"라면서 "만약 내가 이해관계가 있다면 민간개발을 허가해줬으면 아무 문제 없고, 국민의힘에서 이렇게 난리 칠 일 없이 조용히 끝났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장지구 수익배분 : 민영 vs 민관 공동 vs 공영'이라는 피켓을 들어 보이며 "내가 기획한 것처럼 완전 공영개발했다면 예정 이익 6156억 원 정도 전부 성남시 소유고, 국민의힘이 강요한 것처럼 민간개발했다면 6156억이 민간업자 입에 들어갔을 것이다. 그런데 민간 공동개발 통해서 70%가 넘는 4383억 원을 환수했기 때문에 민간개발업자 이익이 1773억 원에 불가한 것"이라며 반박했다.

이 지사는 2017년 6월, 1120억 원을 추가 부담시킨 것을 거론하며 "민간개발 10%였다면 9575억 원인데 내 뜻대로 공영개발했다면 9575억 원 전부 시민들 것"이라며 "공동이기 때문에 60%가 넘는 5503억 원이라도 환수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총 4072억 원이 민간 업자들 몫인데, 여기서 돈을 나눠 가진 사람들이 바로 국민의힘 분들"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zustj9137@tf.co.kr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