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더팩트

호서대 최운섭 교수, '2차원 소재 합성으로 원자층 형성 기술' 개발

김아영 입력 2021. 10. 18. 13:42

기사 도구 모음

충남 아산 호서대는 전자및디스플레이공학부 최운섭 교수팀이 '2차원 소재를 합성해 원자층을 형성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18일 밝혔다.

연구팀은 2차원 소재에 수용성 전구체와 황을 첨가해 만든 새로운 용액으로 박막을 형성시킨 후 열처리에 의해 2차원 소재로 변환하는데 성공했다.

최운섭 교수는 "기존 기술로는 불가능한 프린팅 기술을 2차원 소재에 적용해 다양한 원차층으로 형성하고, 트랜지스터에 적용해 우수한 전기적 특성을 확보한 것이 핵심"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호서대 최운섭 교수/ 호서대 제공

[더팩트 | 아산=김아영 기자] 충남 아산 호서대는 전자및디스플레이공학부 최운섭 교수팀이 '2차원 소재를 합성해 원자층을 형성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18일 밝혔다.

연구팀은 2차원 소재에 수용성 전구체와 황을 첨가해 만든 새로운 용액으로 박막을 형성시킨 후 열처리에 의해 2차원 소재로 변환하는데 성공했다.

이 기술을 이용하면 2차원 소재를 인쇄공정에 적용해 원하는 패턴을 만든 뒤 전자소자로 제작할 수 있다.

이번 연구는 관련 학술지인 '엔피제이 2D 머티리얼스 앤 어플리게이션스(npj 2D Materials and Applications)'에 최근 게재됐다.

최운섭 교수는 "기존 기술로는 불가능한 프린팅 기술을 2차원 소재에 적용해 다양한 원차층으로 형성하고, 트랜지스터에 적용해 우수한 전기적 특성을 확보한 것이 핵심"이라고 말했다.

thefactcc@tf.co.kr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