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이데일리

㈜시간, 부산 해운대 '하이시간 마린시티점' 오픈

이윤정 입력 2021. 10. 18. 14:24

기사 도구 모음

고가 시계 안전 거래 플랫폼 ㈜시간은 '부산 해운대 마린시티점'을 새로 오픈했다고 18일 밝혔다.

이에 따라 하이시간 오프라인 지점은 서울 압구정, 대구 수성구, 부산 센텀을 포함해 모두 4개로 늘어나게 됐다.

신설 마린시티점은 다른 하이시간 오프라인 지점과 마찬가지로 '공간대여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이윤정 기자] 고가 시계 안전 거래 플랫폼 ㈜시간은 ‘부산 해운대 마린시티점’을 새로 오픈했다고 18일 밝혔다.

(사진제공=㈜시간)
이에 따라 하이시간 오프라인 지점은 서울 압구정, 대구 수성구, 부산 센텀을 포함해 모두 4개로 늘어나게 됐다.

신설 마린시티점은 다른 하이시간 오프라인 지점과 마찬가지로 ‘공간대여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해당 서비스는 고객이 원하면 소정의 수수료를 지불해 프리미엄 체험 공간으로 꾸며진 지점 내에서 고객의 니즈(Needs)에 맞는 프라이빗 거래, 소규모 행사 진행을 할 수 있는 서비스다.

회사 관계자는 “공간대여 서비스는 직거래의 위험성을 줄이고 안전한 거래를 할 수 있다는 점에서 관련 범죄를 예방 할 수 있다”며 “코로나19 상황에 맞게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안전한 거래가 되도록 준비되어 있다”고 전했다.

지성식 ㈜시간 대표는 “최근 시계 산업은 수요가 공급의 비대칭으로 시계 가격이 매입가 이상으로 고가로 거래되는 경우가 많다”며 “고객 접점 네트워크를 확장하고 많은 사람이 공간대여 서비스를 활용해 올바른 직거래 문화를 형성하는 데 도움이 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윤정 (yunj725@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