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MBN

수성레이크 우방 아이유쉘, 상품성 높은 실속형 단지로 '화제'

입력 2021. 10. 18. 14:34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5일 그랜드오픈 / 18일 특별공급, 19일 1순위 해당지역 청약
7천여 세대 브랜드타운 본격화로 미래가치 기대
수성레이크 우방 아이유쉘

지난 15일 SM우방㈜이 ‘수성레이크 우방 아이유쉘’의 모델하우스를 공개한 후 뛰어난 상품성이 소비자들 사이에서 회자되고 있습니다.

지하 3층, 지상 최고 25층 6개 동의 규모로 공급될 예정인 ‘수성레이크 우방 아이유쉘’은 ▲59㎡ 126세대 ▲84㎡A 42세대 ▲84㎡B 139세대 ▲84㎡C 87세대로 소비자들의 선호도가 높은 중소형 실속형 단지로 구성됩니다.

전 타입이 4개의 방(가족실 포함)을 갖는 평면설계를 적용했으며, 옵션을 통해 가족실을 팬트리 등 다양한 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는 것도 눈여겨볼 만합니다.

특히 59㎡ 타입의 경우 소형면적에서 보기 드문 4Bay 4Room(가족실 포함) 평면설계로 소비자들의 반응이 남다릅니다. 이미 잘 알려지다시피 4Bay 구조는 채광, 일조, 조망, 환기 등의 장점이 있어3Bay 구조에 비해 소비자들의 선호도가 훨씬 높습니다. 이러한 결과는 청약경쟁률에서도 찾아볼 수 있습니다.

59㎡ 타입 3bay 판상형을 적용한 각 단지별 1순위 청약경쟁률을 살펴보면 수성구 A단지는 평균 1.26대 1, 수성구 B단지는 0.36대 1, 동구 C단지는 평균 0.93대 1을 기록했습니다. 반면, 59㎡ 4bay로 공급한 달서구 D단지는 3.66대 1, 남구 E단지는 4.86대 1의 1순위 청약경쟁률을 보였습니다.

최근 코로나로 인해 환경문제가 대두되면서 소비자들도 이와 관련된 관심이 높아졌는데 이러한 점에서도 소비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요소들을 두루 갖추고 있습니다.

서쪽으로는 앞산, 동쪽으로는 법이산이 있고, 단지 근처에 신천이 흐르며, 수성못과 가창호도 가까워 자연환경을 누릴 수 있는 입지를 갖고 있습니다. 거기에 미세먼지와 같은 오염물질의 실내유입을 차단해주는 현관 청정시스템과 에어샤워건 옵션을 전 타입에 제공해 쾌적한 주거환경에 관한 소비자들의 니즈를 잘 파악했다는 평을 받고 있습니다.

수성레이크 우방 아이유쉘

또한 ‘수성레이크 우방 아이유쉘’이 들어서는 파동은 7천여 세대 브랜드타운이 계획되어 수성구 신흥주거지로 각광 받고 있어 최근 주목도가 높은 지역입니다. 실제로 파동에는 ‘수성레이크 우방 아이유쉘’ 이외에도 이미 입주를 한 3개 단지와 올해 분양한 2개 단지가 있으며, 7개 단지의 분양이 계획되고 있습니다.

브랜드타운 형성으로 대규모 인프라도 갖출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자연친화적 입지와의 시너지가 더해져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교통환경 역시 탁월합니다. 신천대로가 가까이 있어 신천대로는 물론 이를 통해 신천동로까지 이용 가능해 대구 시내를 편하게 다닐 수 있으며, 파동IC를 통해 곧 전구간 개통예정인 4차 순환도로를 통해 대구시 외곽도 빠르게 이용 가능할 전망입니다.

교육 관련 입지도 긍정적입니다. 파동 초등학교와 수성 중학교가 도보 통학이 가능한 거리에 위치해있으며, 수성 고등학교도 동학군에 위치해 학생인 자녀를 둔 소비자들에게 특히 더 인기가 좋을 것으로 보입니다.

지역의 한 부동산 관계자는 “브랜드타운은 어느새 대구 분양의 성공 공식이 되었다”며, “결국 브랜드 타운 내에서의 시세는 어느정도 비슷하게 맞춰져서 빠르게 분양한 단지일수록 분양가가 저렴해 시세차익을 더 크게 누릴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수성레이크 우방 아이유쉘’의 현장은 수성구 파동 68-7번지 일원에 있으며, 모델하우스는 수성구 동대구로34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청약 신청일은 ▲10월 18일(월) - 특별공급 ▲10월 19일(화) - 1순위(해당지역) ▲10월 20일(수) - 1순위(기타지역) ▲10월 21일(목) - 2순위이며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서 신청 가능합니다. 청약자 감사 이벤트 등 다양한 행사도 기획되어 소소한 즐길거리도 있을 예정입니다.

[디지털뉴스부]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