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더팩트

한화시스템, 580억 원 규모 지뢰탐지기 양산 계약 체결

이성락 입력 2021. 10. 18. 14:48

기사 도구 모음

한화시스템은 방위사업청과 580억 원 규모 '지뢰탐지기-II(PRS-20K)' 양산 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한화시스템은 2022년부터 1600여 대의 '지뢰탐지기-II'를 납품할 계획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화시스템이 방위사업청과 580억 원 규모 '지뢰탐지기-II' 양산 계약을 체결했다. /한화시스템 제공

레이다∙금속탐지 복합센서로 탐지 성능 향상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한화시스템은 방위사업청과 580억 원 규모 '지뢰탐지기-II(PRS-20K)' 양산 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한화시스템은 2022년부터 1600여 대의 '지뢰탐지기-II'를 납품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향후 군 지뢰 제거 작전 시 보다 빠르고 효율적인 지뢰 제거 활동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국제민간기구 국제지뢰금지운동에 따르면 국내 비무장지대는 약 200만 발가량 매설돼 세계 최고 수준의 지뢰 밀도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발목 지뢰는 플라스틱 재질로 무게가 100g도 채 되지 않아 폭우시 유실될 가능성이 크고, 파괴력이 큰 목함 지뢰는 홍수가 나면 물에 떠다녀 국민의 안전을 위협한다.

'지뢰탐지기-II'는 지표투과레이다와 금속탐지기 복합센서를 통해 기존 지뢰탐지기로는 찾아내지 못했던 목함·발목 지뢰 등 비금속 지뢰까지 탐지 가능하다. 또한, 탐지된 지뢰를 영상으로 확인할 수 있어 탐지율이 월등히 높아지고, 오경보율은 저하되는 등 탐지 성능이 획기적으로 향상됐다.

이광열 한화시스템 감시정찰사업부장은 "이번 양산을 통해 우리 군이 지뢰의 위험으로부터 벗어나 안전한 작전 수행 및 지뢰 사고 예방에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이미 검증된 선진국 대비 탁월한 성능과 우수한 가격 경쟁력을 바탕으로, 새로운 수출길을 개척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한화시스템은 지뢰로 인해 고통을 겪는 국가들을 대상으로 지뢰 제거를 위한 인도적 활동에도 적극 참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rocky@tf.co.kr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