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더팩트

"오세훈표 민간 재개발에"..압구정 한양8차 24억 원 '껑충'

윤정원 입력 2021. 10. 18. 14:54

기사 도구 모음

지난 4월 27일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인 압구정·여의도·목동·성수동 일대가 허가구역 지정 이전 대비 수억 원 이상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회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 따르면 허가구역 지정 이후 해당 지역에서는 41건의 아파트 거래가 이뤄졌다.

이 중 허가구역 지정 전후 실거래가 비교가 가능한 아파트 38채를 분석한 결과, 허가구역 지정 전보다 실거래가가 평균 4억393만 원 오른 것으로 확인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 4월 27일부로 서울 압구정과 여의도 등 4개 지역에서 토지거래 허가제가 확대 적용됐다. 사진은 서울 강남구 압구정 현대아파트 전경. /윤정원 기자

압구정·여의도·목동·성수동 등 실거래가 4억 원 상승

[더팩트|윤정원 기자] 지난 4월 27일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인 압구정·여의도·목동·성수동 일대가 허가구역 지정 이전 대비 수억 원 이상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회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 따르면 허가구역 지정 이후 해당 지역에서는 41건의 아파트 거래가 이뤄졌다. 이 중 허가구역 지정 전후 실거래가 비교가 가능한 아파트 38채를 분석한 결과, 허가구역 지정 전보다 실거래가가 평균 4억393만 원 오른 것으로 확인됐다. 30채(78.9%)의 실거래가가 허가구역 지정 후 상승했고, 보합은 2채(5.3%), 하락은 6채(15.8%)였다.

거래가격이 20억 원 넘게 오른 곳도 있었다. 압구정 한양8차 전용면적 210㎡는 지난달 23일 72억 원에 거래됐다. 허가구역 지정 전 거래가격(47억8000만 원‧2020년 8월)과 견주면 24억2000만 원 뛰었다. 압구정 현대8차 전용면적 163㎡ 또한 올해 1월 37억 원에서 8월 30일 48억7000만 원으로 11억7000만 원 상승했다.

김회재 의원은 오세훈 서울시장 취임 이후 서울시 부동산 규제완화와 민간 재개발·재건축의 기대감이 커지면서 매매가격이 오른 것이라는 분석을 내놨다. 김 의원은 "민간 재개발 등 오세훈 시장표 민간정비 활성화가 서울 부동산 시장의 극심한 불안을 초래하고 있다"면서 "지금이라도 오 시장의 투기 조장 부동산 정책을 수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garden@tf.co.kr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