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매일경제

부민병원, '재외국민 비대면 진료 서비스' 모바일로 확대

한재범 입력 2021. 10. 18. 15:0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 5월 산업통상자원부 주관 규제 샌드박스 선정
재외국민 비대면 진료 임시 허가
18일부터 모바일 홈페이지까지 확대
부민병원 의료진이 재외국민 환자를 대상으로 비대면 진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 제공 = 부민병원]
의료법인 인당의료재단 부민병원(이사장 정흥태)이 '재외국민 비대면 진료·상담 서비스' 관련 모바일 홈페이지를 18일 공식 오픈했다.

'재외국민 비대면 진료·상담 서비스'는 재외국민을 대상으로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전화·화상 의료상담·진료를 제공하는 서비스다. 환자 요청 시 의료진의 판단 아래 처방전 발급도 가능하다.

이번 18일부터는 서울부민병원 모바일 홈페이지까지 확대돼 보다 빠르고 편리한 비대면 진료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로써 전화 또는 앱 활용 1:1 상담 방식을 이용했던 재외국민 환자들은 모바일 홈페이지에서 실시간 예약·접수·결제 및 화상솔루션까지 원스톱으로 처리할 수 있게 됐다.

앞서 부민병원은 지난 5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한 '규제 샌드박스'에 선정돼 재외국민 비대면 진료를 임시로 허가 받은 바 있다.

총 6개의 선정기관 중 현재 재외국민 대상 비대면 진료를 시작한 곳은 부민병원이 유일하다. 기본적인 비대면 진료 및 의약품 처방전 발급 외에도 중국 현지 약품리스트를 보유해 약품 매칭 서비스까지 제공한다.

부민병원에 따르면 해당 서비스는 지난 8월부터 두 달 여간 약 300명 이상의 재외국민들이 가입 및 문의했다. 자체 조사결과 서비스에 만족한다는 응답은 95%에 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민병원 관계자는 "재외국민 환자들이 믿을 수 있는 환경에서 한국 전문의에게 진료받고 해외 현지 약품을 추천받아 구입할 수 있는 부분을 가장 만족스러워한다"며 "앞으로도 비대면 진료 서비스를 이용하는 재외국민이 더 편리한 환경에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모바일 홈페이지 구축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재범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