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더팩트

'이재명 청문회' vs '대국민 보고회'..여야 경기도 국감 격돌

김명승 입력 2021. 10. 18. 15:10

기사 도구 모음

'이재명 청문회'를 선언한 국민의힘(국힘)과 '대국민 보고회'를 내건 더불어민주당(민주)이 '창'과 '방패'로 정면 충돌했다.

그는 "부정부패 주범은 돈 받은 사람"이라며 "제가 뭘 해 먹었다는 취지인데 분명한 사실은 국민의힘, 과거 새누리당이 당의 당론으로 공공개발 막았다"고 역공을 펼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선서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이재명, 대장동 의혹에 "강아지에게 돈 줘도 곽상도 아들엔 안줘"

[더팩트ㅣ수원= 김명승 기자]‘이재명 청문회’를 선언한 국민의힘(국힘)과 ‘대국민 보고회’를 내건 더불어민주당(민주)이 ‘창’과 ‘방패’로 정면 충돌했다.

일정까지 비우고 국정감사를 준비해 온 이재명 경기지사도 야당의 날선 공격에 한 치 물러섬 없이 맞대응 했다.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는 '대장동 의혹'을 놓고 야당과 이재명 지사 간, 여야 의원 간의 불꽃 튀는 공방전이 이어졌다.

첫 질의에 나선 국힘 김도읍 의원은 "천화동인 1호의 절반을 소유한 '그분'은 돈을 자기 주머니에 가지고 있는 것이 중요하지 않고 그분이 쓰고 싶은 곳에 쓰고자 할 때 그분의 의사대로 지배력을 행사하면 그게 곧 그분의 돈"이라며 포문을 열었다.

사보임으로 행안위에 합류한 경기도 행정1부지사 출신 국힘 박수영 의원은 "명백한 배임, 최소한 직무유기"라고 몰아붙였다.

이 지사는 야당의 계속되는 추궁에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은 '국민의힘 게이트'라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부정부패 주범은 돈 받은 사람"이라며 "제가 뭘 해 먹었다는 취지인데 분명한 사실은 국민의힘, 과거 새누리당이 당의 당론으로 공공개발 막았다"고 역공을 펼쳤다.

아슬아슬한 장면이 나오기도 했다.

국힘 김도읍 의원으로부터 ‘대장동 주범’이라는 지적을 받은 이 지사는 이와 관련해 "제가 만약 진짜 화천대유의 주인이고 돈을 갖고 있다면 길 가는 강아지에게 (돈을) 던져줄지라도 유서대필 사건을 조작한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 아들에겐 한 푼도 줄 수 없다"고 반박했다.

또 국힘 김용판 의원이 이 지사의 조직폭력배 돈 20억원 수수 의혹을 제기하자 이 지사는 부인하면서 "이런 상황 때문에 국회의원의 면책특권을 제한해야 한다"고 맞받았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이 지사를 적극적으로 엄호했다.

이해식 의원은 "대장동 개발 당시 성남시의회는 한나라당이 다수 의석이었고 공공 개발을 줄기차게 반대하던 때"였다며 "공공으로 갈지 민관 합작으로 갈지도 모르는 때였는데 대장지구에서 공익을 환수해 공원 개발을 하겠다고 생각하고 있었다는 뜻 아니냐"고 이 지사에게 해명 기회를 줬다.

같은 당 백혜련 의원도 "국감은 정치적 주장만이 아니고 팩트에 근거해서 질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그분'에 대해선 서울중앙지검 국감에서 이정수 검사장이 말했던 것처럼 그분을 이 지사로 보는 것은 팩트가 아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경기도청 앞에는 대장동 개발 특혜 논란에 대해 이 지사의 책임 있는 자세를 요구하는 보수단체들과 이 지사 지지자들이 몰려 대치하기도 했다.

국민의힘 지역당원협의회 관계자들은 "특검을 거부하는 자가 범인이다", "대장동 게이트, 특검이 답이다" 등의 피켓을 들고 서서 각각 1인 시위를 벌였다.

이 지사 지지 모임인 '촛불 백년 이사람'은 "토건 세력과 유착한 부패정치 세력 청산", "돈을 받은 자가 범인이다" 등의 현수막을 들고 이에 맞섰다.

양측은 도로를 사이에 두고 확성기 등을 이용해 비방전을 이어갔으나 물리적인 충돌은 없었다.

경찰은 5개 중대 병력을 도청 주변에 배치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다.

newswork@tf.co.kr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