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더팩트

장종하 경남도의원 "광역의원 선거구 축소는 전형적인 탁상행정"

강보금 입력 2021. 10. 18. 15:11

기사 도구 모음

지난 13일 경남지역 4개군(함안, 창녕, 고성, 거창) 군수와 의원들이 광역의원 선거구 축소와 관련해 협동 대응에 나선 데 이어, 경남도의회는 장종하(민주당, 함안1) 의원이 '도-농간 균형발전을 위한 광역의원 선거구 획정 방식 개선 촉구 결의안'을 대표발의 했다고 18일 밝혔다.

헌법재판소에서 광역의원 선거구 인구 편차를 당초 4:1에서 3:1로 변경해서 조정하라는 판결에 따라, 전국적으로는 17개 군 지역 도의원은 2명에서 1명으로 줄어드는 반면, 도시 지역 도의원은 대폭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장종하 도의원이 광역의원 선거구 축소와 관련, '도-농간 균형발전을 위한 광역의원 선거구 획정 방식 개선 촉구 결의안'을 대표발의 했다. 장종하 도의원./경남도의회 제공

장 의원 '광역의원 선거구 획정 방식 개선 촉구 결의안' 대표발의

[더팩트ㅣ창원=강보금 기자] 지난 13일 경남지역 4개군(함안, 창녕, 고성, 거창) 군수와 의원들이 광역의원 선거구 축소와 관련해 협동 대응에 나선 데 이어, 경남도의회는 장종하(민주당, 함안1) 의원이 '도-농간 균형발전을 위한 광역의원 선거구 획정 방식 개선 촉구 결의안'을 대표발의 했다고 18일 밝혔다.

헌법재판소에서 광역의원 선거구 인구 편차를 당초 4:1에서 3:1로 변경해서 조정하라는 판결에 따라, 전국적으로는 17개 군 지역 도의원은 2명에서 1명으로 줄어드는 반면, 도시 지역 도의원은 대폭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장 의원이 대표발의한 결의안은 지난 14일 상임위를 통과했다. 오는 21일 본회의를 거쳐 국회와 중앙부처에 접수할 예정이다.

장 의원은 이번 결의안을 발의 하며 "강원, 충북, 전북 등 전국적으로 기형적 선거구와 도-농간 격차 심화농촌 주민의 주민참정권 침해 등을 우려하는 지역 민심이 엄중하고 무겁다"는 취지를 나타냈다.

이어 장 의원은 "6만 2000명의 함안군민을 대표하는 도의원을 1명으로 줄이려는 것은 농촌을 무시하는 전형적인 탁상행정이다"면서 "헌재의 결정으로 일방통행식으로 선거구를 획정하는 것에 반대하며, 군민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소외되고 침체된 농촌 현실 등 감안하여 대화와 토론를 통해 합리적으로 결정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hcmedia@tf.co.kr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