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매일경제

NH증권, 美애프터마켓 2시간 연장

강두순 입력 2021. 10. 18. 15:18 수정 2021. 10. 18. 17:1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오전 9시까지 주식 매매 가능

NH투자증권은 미국 주식 애프터마켓(정규장 마감 이후 장) 거래시간을 현지시간 기준 오전 9시까지로 2시간 연장한다고 18일 밝혔다. 애프터마켓 거래시간을 총 4시간 제공하는 것은 국내 증권사 최초다.

NH투자증권에서 해외 주식을 거래하는 고객은 서머타임 기준 프리마켓(오후 5시~오후 10시 30분), 정규장(오후 10시 30분~오전 5시), 애프터마켓(오전 5~9시)에서 업계 최장인 총 16시간 동안 거래할 수 있다.

애프터마켓 거래시간이 오전 9시까지로 확대되면서(서머타임이 종료되는 11월 7일 이후는 오전 6~10시), 미국 주식 투자자는 출근길에 거래할 수 있게 됐다. 기업들 실적시즌이 도래한 가운데 주요 기업들이 정규장이 끝나고 애프터마켓 시간에 실적발표를 예정하고 있어 실적발표 확인 후 발빠른 대응이 가능해진 셈이다. NH투자증권은 업계 최초 애프터마켓 거래시간 확대를 기념해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한다.

[강두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