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매일경제

이재명 "정진상, 대장동 아파트 분양 적법하게 받았다"

최현주 입력 2021. 10. 18. 15:1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오전 경기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2021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한주형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18일 정진상 전 경기도 정책실장의 대장동 아파트 분양에 대해 "적법하게 미분양되거나 계약 취소된 것을 순서에 따라 분양받은 것"이라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안위 국정감사에 경기도지사 자격으로 참석해 국민의힘 이영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또한 2010년 10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의 임명 과정에 개입했느냐는 질문엔 "임명 과정은 잘 모르겠는데 여하튼 임명된 것은 사실"이라고 답했다.

아울러 이 후보는 "대장동 설계자는 제가 맞다"며 "마치 민간 사업자 내부 이익을 나누는 설계를 말한 것처럼 호도하고 싶겠지만, 분명한 것은 성남시 내부 이익 환수 방법, 절차, 보장책 등을 설계했다는 것"이라며고 했다.

그는 "이익을 '몰방'해서 주자고 한 것은 여러분 소속이던 국민의힘"이라며 "국민의힘 시의회가 민간 개발하라고 4년간 저를 괴롭혔다"고 설명했다.

[최현주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