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이데일리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제9기 집행위원회 출범

박미애 입력 2021. 10. 18. 15:39 수정 2021. 10. 18. 21:23

기사 도구 모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BIFAN, 집행위원장 신철)가 제9기 집행위원회를 구성했다.

9기 집행위원회는 김원국·김인숙·최낙용 대표(가나다 순)와 이윤정 감독 등 신임위원 4인을 포함해 15인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왼쪽 위부터 BIFAN 신임위원인 김원국 하이브미디어코프 대표 ·
김인숙 유니티 코리아 대표 · 최낙용 한국예술영화관협회 대표 · 이윤정 한국영화감독조합(DGK) 부대표)
[이데일리 스타in 박미애 기자]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BIFAN, 집행위원장 신철)가 제9기 집행위원회를 구성했다.

9기 집행위원회는 김원국·김인숙·최낙용 대표(가나다 순)와 이윤정 감독 등 신임위원 4인을 포함해 15인이다. 이들은 오는 2024년 8월 31일까지 향후 3년간 BIFAN의 제9기 집행위원으로 활동한다. 총회와 이사회가 결의하거나 위임한 사항, 조직위원장이 부의한 사항, 신규 사업의 건의, 총회와 이사회에 부의할 안건, 기타 영화제 발전에 관한 건의사항 등을 논의한다.

김원국 하이브미디어코프 대표는 ‘내부자들’(2015) ‘덕혜옹주’(2016) ‘곤지암’(2017) ‘마약왕’(2017) ‘천문:하늘에 묻다’(2019) ‘남산의 부장들’(2019)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2019) ‘행복의 나라로’(2020) 등의 작품으로 주목받는 제작자다.

김인숙 대표는 게임 서비스 및 마케팅 분야의 전문가로, 한게임과 EA코리아에서 다양한 게임을 국내에 성공적으로 퍼블리싱했으며, 지난 2015년 유니티 코리아에 새롭게 합류했다.

최낙용 한국예술영화관협회 대표는 영화사 백두대간과 아트하우스 모모 부사장으로 다큐멘터리 ‘노무현입니다’(2018) 등을 제작했고, ‘김군’(2018) 등을 공동제작했다. 최근 다큐멘터리 ‘노회찬 6411’(2021)을 명필름 등과 공동제작하는 등 영화 다양성 증진에 힘쓰고 있다.

이윤정 감독(한국영화감독조합(DGK) 부대표)은 ‘킬러 앞에 노인’(2014) 각본을 썼으며 정우성·김하늘 주연 ‘나를 잊지 말아요’(2015)로 데뷔했다. 한국판 오리지널 SF 앤솔러지 시리즈를 표방한 ‘SF8’의 일원으로 ‘우주인 조안’(2020)의 각본·감독을 맡아 제24회 BIFAN에 참여한 바 있다.

박미애 (orialdo@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