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더팩트

[속보] 문 대통령 "2030년 온실가스 감축목표 40%로 대폭 상향"

허주열 입력 2021. 10. 18. 15:52

기사 도구 모음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2030 온실가스 감축목표(NDC) 상향안'과 관련해 "2030년까지 2018년 배출량 대비 40% 감축하는 것으로, 기존 26.3%에서 대폭 상향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어 "1990년 또는 2000년대에 이미 배출정점에 도달해 더 오랜 기간 배출량을 줄여온 기후 선진국들에 비해, 2018년에 배출정점을 기록한 우리 입장에서는 훨씬 가파른 비율로 온실가스를 줄여 나가야 하기 때문에 감축 속도 면에서 상당히 빠르고, 매우 도전적인 목표"라며 "과연 감당할 수 있을지, 산업계와 노동계의 걱정이 많을 것이다. 정부는 기업들에게만 그 부담을 넘기지 않고 정책적, 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국민들도 행동으로 나설 때"라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더팩트ㅣ허주열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2030 온실가스 감축목표(NDC) 상향안'과 관련해 "2030년까지 2018년 배출량 대비 40% 감축하는 것으로, 기존 26.3%에서 대폭 상향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용산구 노들섬 다목적홀에서 열린 2050 탄소중립위원회 제2차 전체회의 모두발언에서 이같이 언급하면서 "우리의 여건에서 할 수 있는 최대한 의욕적인 감축목표로 국제사회에 우리의 탄소중립 의지를 확실히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1990년 또는 2000년대에 이미 배출정점에 도달해 더 오랜 기간 배출량을 줄여온 기후 선진국들에 비해, 2018년에 배출정점을 기록한 우리 입장에서는 훨씬 가파른 비율로 온실가스를 줄여 나가야 하기 때문에 감축 속도 면에서 상당히 빠르고, 매우 도전적인 목표"라며 "과연 감당할 수 있을지, 산업계와 노동계의 걱정이 많을 것이다. 정부는 기업들에게만 그 부담을 넘기지 않고 정책적, 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국민들도 행동으로 나설 때"라고 강조했다.

sense83@tf.co.kr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