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데일리

엿새 만에 퇴원한 클린턴 전 대통령..상태 묻자 '엄지 척'

김민정 입력 2021. 10. 18. 15:52

기사 도구 모음

패혈증 증세로 입원한 빌 클린턴(75) 전 미국 대통령이 엿새 만에 퇴원했다.

AP 등 외신은 17일(이하 현지시간) 클린턴 전 대통령이 캘리포니아 어바인 대학병원에서 이날 오전 8시께 퇴원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클린턴 전 대통령은 아내 힐러리 여사의 부축을 받으며 캘리포니아대학 어바인 병원을 떠났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지난 12일 혈류까지 번진 비뇨기 관련 염증으로 입원해 치료를 받아 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패혈증 증세로 입원한 빌 클린턴(75) 전 미국 대통령이 엿새 만에 퇴원했다.

(사진=AFPBNews)
AP 등 외신은 17일(이하 현지시간) 클린턴 전 대통령이 캘리포니아 어바인 대학병원에서 이날 오전 8시께 퇴원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클린턴 전 대통령은 아내 힐러리 여사의 부축을 받으며 캘리포니아대학 어바인 병원을 떠났다. 그는 퇴원 소감을 묻는 질문에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우며 건재함을 과시하기도 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의 주치의 알페시 아민 박사는 성명을 통해 “클린턴 전 대통령의 체온과 백혈구 수치가 정상화됐다”고 밝혔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지난 12일 혈류까지 번진 비뇨기 관련 염증으로 입원해 치료를 받아 왔다. 생명을 위협할 수 있는 상황인 패혈성 쇼크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당시 클린턴 전 대통령이 중환자실에 입원하면서 그의 상태가 위중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는데 주치의는 집중 치료가 필요해서가 아니라 사생활과 안전을 위해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았다고 밝혔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2001년 대통령직에서 퇴임한 뒤 지난 2004년 심혈관 바이패스(관상동맥우회술) 수술, 2010년 관상동맥 확장을 위한 스텐트 수술을 받은 바 있다.

김민정 (a20302@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