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경향

"사생활 폭로 배우, 김선호 맞다..소속사도 이미 인지"

이선명 기자 입력 2021. 10. 18. 16:37 수정 2021. 10. 18. 17:1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사생활 논란이 지목된 배우 김선호에 대한 또다른 폭로가 나왔지만 소속사의 입장은 현재까지 없는 상태다. 소속사 제공


최근 사생활 폭로와 관련해 지목되고 있는 배우 김선호를 향한 추가 폭로가 이어졌다.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18일 ‘대세 배우 K는 김선호였다’는 제목의 라이브 방송에서 “김선호가 이미 전 연인과 관련한 일들로 곤혹을 치르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고 폭로자 A씨가 서술한 글의 내용과 여러 사실 관계들이 일치하다”며 “폭로자가 지목한 배우는 김선호가 맞다”고 밝혔다.

김선호와 관련한 사생활 논란은 이미 여럿 언론사들도 입수해 취재 중인 상태였다.

이어 “소속사도 이미 김선호의 전 연인 사생활 논란을 이미 인지하고 있었다”면서 “김선호에 관한 폭로가 나오자 그간 언론에 친화적인 태도를 바꾸고 전 직원이 연락을 끊고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소속사의 입장이 나오는 대로 취재한 내용을 토대로 방송을 예고했다.

앞서 자신을 김선호와 교제했다고 주장한 전 연인 A씨는 17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 김선호를 최근 대세가 된 K배우로 지칭하며 그로부터 혼인을 약속받았으나 임신중절을 강요당했고 임신중절수술을 마치자 일방적으로 이별 통보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 과정에서 A씨는 김선호가 순수한 대외적 이미지와 달리 주변 관계자들에게 수시로 욕설을 했고 주변인들의 험담을 일삼았다고도 폭로했다.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자신이 그간 취재한 내용과 폭로자가 공개한 폭로 글의 사실관계가 일치한다고 전했다. 유튜브 방송 화면 캡처


A씨는 “적어도 결혼을 생각하고 혼인을 빙자해 아이까지 지우게 했다면, 헤어진 뒤에 할 수 있는 기본적 예의가 있지 않느냐”면서 “자신의 광고 위약금이 무서워 저와 반려견까지 무책임까지 버린 것에 대한 후회라도 하길 바란다”고 했다.

일부 누리꾼들이 폭로에 대한 해당 증거가 있느냐는 지적에 A씨는 “올릴(공개할)사진은 많다”면서 “사진과 증거를 바로 올리지 않은 이유는 법적 이유 때문이고 지금 고민 중에 있다”고 했다. 또 “일년 넘게 죄책감과 고통속에 시달렸고 쉽게 결정해 ‘욱’해서 쓴 글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김선호의 소속사 솔트 엔터테인먼트는 현재까지 별다른 입장을 내고 있지 않는 상황이다.

이선명 기자 57km@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