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경향

'더 리슨: 바람이 분다' 오마이걸 승희 [간밤TV]

손봉석 기자 입력 2021. 10. 18. 16:3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SBS 방송화면 캡처


걸그룹 오마이걸 승희의 감성 보이스가 ‘더 리슨: 바람이 분다’의 마지막을 빛냈다.

지난 17일 방송된 SBS ‘더 리슨: 바람이 분다’ 최종회에서 승희는 마지막 버스킹 무대를 장식하며 첫 버스킹 도전 마침표를 찍었다.

방송에서 승희는 목포에서의 마지막 아침을 맞아 멤버들과 함께 소소하고 단란한 시간을 보냈다. 직접 챙겨온 기타를 꺼내 제시 제이의 ‘Price Tag’부터 영화 원스 OST ‘Falling Slowly’까지 다양한 곡을 척척 연주하며 멤버들과 즉석 라이브를 선보여 보는 이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승희는 목포 평화광장에서 펼쳐진 마지막 버스킹 무대에 섰다. 마지막 버스킹인 만큼 가장 많은 관객이 찾은 가운데, 재치 넘치는 멘트와 유쾌한 리액션으로 공연에 활기를 더했다. 이어 선보인 단체 신곡 ‘느린 이별’의 라이브에서는 특유의 청아한 음색으로 곡의 애절한 감성을 배가시켰다.

또 지난 버스킹에서 호평을 받았던 故 이난영 ‘목포의 눈물’을 한 번 더 선보여 시선을 집중시켰다. 비 내리는 목포 밤바다와 한이 서린 듯 심금을 울리는 승희의 구슬픈 보이스가 어우러져 원곡과는 또 다른 매력을 선사하며 짙은 여운을 남겼다.

승희는 멤버들과 함께 쥬얼리의 ‘니가 참 좋아’, 이문세의 ‘붉은 노을’은 물론 활동 곡 메들리로 오마이걸의 ‘Dolphin’까지 선보이며 더 탄탄해진 하모니를 자랑했다.

승희는 지난 공연들을 떠올리며 “함께 맞췄던 호흡, 목소리, 어떻게 보면 존재 자체가 저에게 영향이 컸던 것 같다”며 “음악적인 부분에서의 열정이 다시 ‘툭’하고 올라왔던 순간”이라고 벅찬 소감을 밝혔다. 더불어 “’같이 신나게 음악 하고 있구나’ 하는 기분을 느끼게 해줘서 감사하다”고 고마운 마음을 드러내며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승희는 ‘더 리슨: 바람이 분다’를 통해 그동안 쉽게 만나볼 수 없었던 색다른 매력은 물론, 음악을 향한 열정과 깊이 있는 감성, 독보적인 음악 스펙트럼을 자랑하며 음악적 역량을 입증했다.

승희가 속한 오마이걸은 지난 5월 컴백한 ‘DUN DUN DANCE’로 컴백해 각종 기록을 세우며 연타 히트에 성공했다.

현재는 개별 활동으로 각종 방송 프로그램과 콘텐츠 등에서 활약을 펼치고 있다.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