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경향

[전문]'스걸파' 측 "특혜 논란, 사실무근"

황채현 온라인기자 입력 2021. 10. 18. 16:4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Mnet 제공


Mnet 경연 프로그램 ‘스트릿 걸스 파이터’(이하 ‘스걸파’) 측이 특혜 논란에 입을 열었다.

‘스걸파’ 측은 18일 공식입장을 통해 “특정인에게 특혜가 있다거나 (공개 모집 전) 섭외가 완료된 출연진은 없다”고 전했다. 이어 “‘스걸파’는 댄서를 꿈꾸는 여고생을 대상으로 공개 모집 중이며, 모든 지원은 동일하게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스걸파’ 측은 “온라인 상 글은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공고히 하며, 허위사실 유포에 강경 대응할 방침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스걸파’의 특정 학생 특혜 의혹을 폭로하는 글이 게재됐다. 누리꾼 A씨는 “Mnet이 유명 예술고 측에 직접 크루 모집을 공지했다는 이야기를 지인들을 통해 알게 됐다”며 “모집 일정이 공개된 후 공지했다면 문제가 없겠지만, 지인들에게 전해들은 바로는 예술고 학생들에게 미리 전달된 것으로 보여진다”고 분노했다.

한편 ‘스걸파’는 Mnet 경연 프로그램 ‘스트릿 우먼 파이터’의 스핀오프 버전으로, 지난 14일부터 여고생을 대상으로 참가자 공개 모집 중이다.

<이하 Mnet 공식입장 전문>

현재 ‘스걸파’는 댄서를 꿈꾸는 여고생을 대상으로 공개 모집 중이며, 모든 지원은 동일하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특정인에게 특혜가 있다거나 섭외가 완료된 출연진은 없습니다.

온라인 상 글은 사실무근이며, 확인되지 않은 허위사실 유포는 강경대응할 예정입니다.

황채현 온라인기자 hch5726@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