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경향신문

중국 3분기 경제성장률 4.9%..각종 악재로 1년만에 최저

베이징|이종섭 특파원 입력 2021. 10. 18. 16:55 수정 2021. 10. 18. 17:0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중국 분기별 경제성장률 추이. 중국 국가통계국 홈페이지 캡쳐


올해 3분기 중국의 경제성장률이 5% 아래로 떨어지며 1년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지난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기저효과가 사라진 데다 전력난과 원자재 가격 상승, 부동산 시장 위축, 산발적인 코로나19 발생에 따른 봉쇄 조치 등 여러 악재가 겹친 탓으로 분석된다. 하반기 경기 둔화가 지속되면서 올해 전체적인 경제성장률도 당초 예상보다 낮아질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3분기 국내총생산(GDP)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9% 증가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는 중국 경제가 코로나19 확산 충격에서 온전히 벗어나지 못했던 지난해 3분기 성장률과 같은 수치다. 그간 경제성장률 추이를 보면 지난해 4분기에는 6.5%의 성장률을 기록했고, 올해 1분기 성장률은 지난해 같은 기간 마이너스 성장의 기저효과에 힘입어 역대 최고치인 18.3%를 나타냈다. 이후 기저효과가 점차 사라지면서 지난 2분기 7.9%로 성장률이 크게 둔화된 데 이어 3분기에는 5% 아래로 떨어진 것이다.

코로나19 확산 충격으로 지난해 1분기 경제성장률이 -6.8%까지 떨어졌던 탓에 올해 상반기에는 높은 성장률을 기록하겠지만 하반기로 갈수록 성장률이 둔화될 것이란 점은 어느 정도 예상돼왔다. 하지만 이날 발표된 3분기 성장률은 시장 전망치에도 미치지 못했다. 앞서 로이터통신과 블룸버그통신은 3분기 중국 경제성장률을 각각 5.2%와 5.0%로 전망했다.

로이터통신은 “헝다그룹의 부채로 인한 부동산 시장 불안과 공급망 차질, 심각한 전력난 등이 세계 두 번째 경제대국에 타격을 입혔다”고 분석했다. 우차오밍(伍超明) 차이신증권 수석 이코노미스트도 “3분기 경제성장률에는 전력난과 원자재 가격 상승, 일부 지역의 코로나19 발생 등이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글로벌타임스에 말했다.

문제는 4분기에도 이같은 흐름이 이어져 올해 전반적인 성장률을 떨어뜨릴 수 있다는 점이다. 성장률 둔화의 주요 원인으로 지목되는 전력난과 부동산 시장 위축 등이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중국의 4분기 경제성장률이 3∼4%까지 낮아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런 상황을 감안해 미국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이미 중국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8.2%에서 7.8%로 낮췄고, 일본 노무라증권도 8.2%였던 기존 전망치를 7.7%로 수정했다. 푸링후이(付凌暉) 중국 국가통계국 대변인은 이날 “국내 경기 회복세가 여전히 불안정하고 고르지 못하다”면서 “경제 운영을 안정적으로 유지하는 데 어려움이 커지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중국 정부는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를 6% 이상으로 다소 보수적으로 설정했기 때문에 이는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 3분까지 전체 경제성장률은 전년 동기 대비 9.8%다. 리커창(李克强) 총리는 최근 “올해 중국 경제는 안정적이며 주요 거시경제 지표도 합리적인 구간에 있다”며 “중국 경제가 연간 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고 밝혔다.

베이징|이종섭 특파원 nomad@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