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중앙일보

"전력·석탄 부족했고 부동산 부채 과했다" 중국 깜짝고해

신경진 입력 2021. 10. 18. 17:0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4.9% 성장 1년 만에 최저치..1~3분기 9.8% 기록
푸링후이(付凌暉) 국가통계국 대변인 겸 국민경제종합통계 국장이 18일 3분기 중국 경제 성장률을 발표하고 있다. [국무원신문판공실]

“중국의 전력과 석탄 공급이 지나치게 부족했다. 여러 요인으로 최근 일부 지방에서 전력을 제한하면서 정상적인 생산이 영향을 받았다.”
“부채에 의지해 맹목적으로 확장해 온 일부 부동산 기업을 제한했다.”

18일 오전 중국 베이징의 국무원 신문판공실(정부 홍보실)에서 열린 3분기 경제 성장률 기자회견은 ‘고해성사’를 방불케 했다. 푸링후이(付凌暉) 국가통계국 대변인이 시장 전망에 못 미친 3분기 경제성장률 4.9%를 발표한 뒤 내외신 기자의 질문에 답변하면서다. 중국 당국 관계자가 공개석상에서 ‘부족’과 ‘맹목성’ 등 정책 실패를 자인한 것은 이례적이다.

이날 발표된 성장률은 관련 통계 집계를 시작한 1992년 이후 역대 최고였던 1분기(18.3%)는 물론 2분기(7.9%)에도 한참 뒤진, 지난해 3분기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중국중앙방송(CC-TV) 기자가 시장 전망치(5.0%) 아래로 떨어진 이유를 묻자 푸링후이 대변인은 “3분기에 들어서면서 국내외 도전이 증가하고, 세계적인 코로나 확산, 세계 경제 회복세의 둔화, 국제 벌크상품 가격의 급등, 중국 일부 지역에서 코로나와 홍수 발생 등의 다중 충격, 경제 구조 조정 압력이 두드러졌다”고 토로했다. 다만 “3분기까지 국내 생산 총액이 전년 대비 9.8% 성장해 연간 목표치인 6% 이상을 상회했다”는 점을 강조하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전력 부족에 따른 경제 둔화 가능성도 지적됐다. 푸 대변인은 이에 “최근 국무원(정부) 상무회의에서 에너지 생산과 공급에 대한 중요한 조치를 내렸다”며 “이들 조치가 효과를 거두면 석탄·전력 공급 부족 상태가 해소되면서 경제 운영에 끼치는 제약도 줄어들 것”이라고 낙관했다. 9월 이후 전력 생산 증가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며 에너지 부족은 일시적 현상이라는 전망도 덧붙였다.

회견장의 초점은 헝다(恒大) 채무가 뒤흔든 부동산으로 이어졌다. CNBC 기자가 8~9월 부동산 투자 감소가 경제 성장률 둔화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 물었다. 푸 대변인은 “올해 들어 부동산 시장의 불합리한 수요를 억제하고, 실질 수요는 안정적으로 공급하는 한편, 부동산 기업이 부채에 의지해 맹목적으로 확장하는 현상을 제한했다”며 정부 통제 범위에서 부동산 시장이 움직이고 있다고 해명했다. 부동산의 경제 성장 기여도는 “지난 3분기 동안 부동산 증가치는 2년 평균 4.8% 성장했다. 상반기보다 1.3% 하락하는 데 그쳐 전체적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대답했다.

무역·투자·소비 별 성장 기여도와 관련해선 최종 소비 지출, 즉 내수의 성장 기여도가 64.8%이라고 답했다. 자본 총액, 즉 투자 기여도는 15.6%, 상품 및 서비스 수출의 성장 기여도는 19.5%이라고 설명했다. 이미 중국 경제가 무역과 투자 중심에서 내수 위주로 전환했다는 데 방점을 찍었다.

베이징=신경진 특파원 shin.kyungjin@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