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조폭 연루설' 일축한 이재명 "두목과 인연은 사진 한 번이 전부"

김정현 입력 2021. 10. 18. 17:17 수정 2021. 10. 18. 17:23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조폭 연루설과 관련해 "마피아 두목 이준석이 얼마 전 구속돼 양심선언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검사장을 할 때, 강력부에서 잡아서 이재명 부패한 것 있으면 불라고"라며 "그런 게 있으면 그 때 얘기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이 "국제마피아 관련 제보를 저도 받았다"고 질의하자 이같이 답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재명, 18일 행안위 국정감사에서 밝혀
"기자회견 등 책임질 자리에서 주장해야"

[이데일리 김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조폭 연루설과 관련해 “마피아 두목 이준석이 얼마 전 구속돼 양심선언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검사장을 할 때, 강력부에서 잡아서 이재명 부패한 것 있으면 불라고”라며 “그런 게 있으면 그 때 얘기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 참석해 개회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 후보는 이날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이 “국제마피아 관련 제보를 저도 받았다”고 질의하자 이같이 답변했다.

이 후보는 “(조폭 연루설을) 누구의 일방적인 주장이라고 하지 말고, 기자회견이나 책임질 수 있는 자리에서 말하면 저희가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또 “이준석과의 인연은 사진 한번 찍은 게 다이고, 그 사진도 페이스북에 제가 올렸다”며 “이준석이 (본인에) 20억원을 줬다면 (검찰이 그것으로) 처벌했을 텐데 못 했다. 면책특권을 가지고 터무니없는 허위주장을 하는 것은 정말 옳지 않다”고 강조했다.

김정현 (thinker@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