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매일경제

한화, 누리호 심장 액체로켓 엔진 공개

최희석 입력 2021. 10. 18. 17:21 수정 2021. 10. 18. 17:4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북아 최대 방산 전시회
'서울 ADEX' 오늘 개막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18일 공개한 누리호 액체로켓 엔진 실물. [사진 제공 = 한화]
경기도 성남시 서울공항에 첨단과학기술이 반영된 신무기와 우주발사체가 대거 등장했다. 우리 기술로 개발한 누리호의 75t 액체로켓 엔진이 일반에 최초로 공개됐고, 연말이면 40호기 도입이 완료되는 전투기 F-35A도 실물이 처음 공개됐다. 이달 19~23일 열리는 '서울 국제항공우주 및 방위산업전시회'에는 개막 하루 전인 18일부터 취재진과 바이어로 북새통을 이뤘다. 이날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누리호' 핵심 장치인 '75t 액체로켓 엔진' 실물을 일반에 공개했다. 첫 국산 로켓인 누리호는 오는 21일 전라남도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될 예정이다. '누리호의 심장'으로 일컬어지는 액체로켓 엔진은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주도로 2010년부터 우리나라가 독자 개발한 것이다.

[최희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