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이데일리

또 미뤄진 1.5조 한국형 중이온가속기 사업.."감사원 감사 받아야"

강민구 입력 2021. 10. 18. 17:28

기사 도구 모음

1조 5000억원 규모의 예산이 투입되는 중이온가속기 구축사업이 국정감사 현장에서 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

18일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은 "중이온가속기 건설구축사업 기간이 최대 10년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며 "이미 수차례 계획이 변경된 해묵은 주제인데 올해 5월에 제안한 1단계 사업조차 5개월 만에 못한다고 하면 문제가 있는 게 아니냐"고 지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21 국감]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감
계획 변경 반복..올해 5월 제시한 목표도 어려워져
윤영찬 의원 "내년 상반기 빔인출 못하면 감사 받아야"

[이데일리 강민구 기자] 1조 5000억원 규모의 예산이 투입되는 중이온가속기 구축사업이 국정감사 현장에서 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 여당 의원 중심으로 문제가 제기되면서 내년 상반기에 목표로 한 빔인출까지 이뤄내지 못하면 감사원 감사까지 받게 될 전망이다.

18일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은 “중이온가속기 건설구축사업 기간이 최대 10년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며 “이미 수차례 계획이 변경된 해묵은 주제인데 올해 5월에 제안한 1단계 사업조차 5개월 만에 못한다고 하면 문제가 있는 게 아니냐”고 지적했다.

‘단군 이래 최대 기초과학 프로젝트’라 불리는 한국형 중이온가속기 ‘라온’ 구축사업은 양성자에서 우라늄까지 다양한 중이온(heavy ion)을 가속해 희귀 동위원소를 생성, 핵물리·물성과학·의생명 등 기초과학 분야에 활용하는 연구시설을 과학벨트에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명박 정부가 2011년 과학벨트 거점지구를 대전 신동·둔곡지구로 지정하고, 1조5000억원 규모의 예산을 투입해 13만㎡ 규모로 건설을 추진해왔다.

애초 2017년 완공을 목표로 했지만, 사업 기간이 세 차례나 변경됐다.

기초과학연구원은 지난 5월 올해 안에 1단계 사업인 저에너지 가속장치(SCL3)만이라도 완공해 빔 인출까지 끝낼 계획이라고 밝혔지만, 결국 이마저도 실현 불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은 “십여년 동안 네 차례 사업을 변경해도 한 차례도 외부 감사를 안 받은 게 이상할 정도”라면서 “내년 상반기까지 빔도출도 못 이뤄내면 감사원 감사도 받아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노도영 기초과학연구원장은 “연구개발(R&D)에서 실패할 가능성에 대한 계획이 충분히 반영되지 않아 시간·비용 산정이 정확하지 못했다”며 “2단계까지 제안했던 목표는 시간이 조금 더 걸릴지라도 반드시 달성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18일 KAIST에서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정부출연 연구기관 국정감사가 진행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강민구 (science1@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