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국경제

中 경제 '5% 성장' 무너졌다

강현우 입력 2021. 10. 18. 17:28 수정 2021. 10. 19. 01:54

기사 도구 모음

중국의 분기 경제성장률이 1년 만에 다시 4%대로 떨어졌다.

이달 들어 골드만삭스가 중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8.2%에서 7.8%로, 노무라가 8.2%에서 7.7%로 하향 조정하는 등 연초 전반적으로 제시됐던 8%대 성장이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 확산하고 있다.

중국 정부는 '6% 이상'의 성장률 목표를 달성하는 데는 큰 어려움이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3분기 4.9%..시장전망 밑돌아

중국의 분기 경제성장률이 1년 만에 다시 4%대로 떨어졌다. 중국 전역에서 겪고 있는 전력난과 국제 원자재 가격 상승, 산발적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소비 위축이 복합된 결과로 분석된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3분기 국내총생산(GDP)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9%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18일 발표했다. 이는 코로나19 충격에서 차츰 벗어나던 작년 3분기와 같은 수치다. 올 3분기 성장률은 로이터통신이 전문가 설문을 통해 집계한 예상치 5.2%를 밑돌았다. 

중국 경제는 올해 선진국의 경기 회복과 기저 효과 감소에 따라 ‘상고하저’ 패턴을 보일 것이란 관측이 많았다. 전력난과 부동산시장 냉각 등에 따라 경기 둔화는 예상보다 더 빨라지고 있다. 1분기 역대 최고인 18.3%를 기록한 성장률은 2분기 7.9%로 떨어진 데 이어 3분기에도 예상에 크게 못 미쳤다.

푸링후이 국가통계국 대변인은 “경제 운영을 안정적으로 유지하는 데 어려움이 커지고 있다”고 했다. 이달 들어 골드만삭스가 중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8.2%에서 7.8%로, 노무라가 8.2%에서 7.7%로 하향 조정하는 등 연초 전반적으로 제시됐던 8%대 성장이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 확산하고 있다.

중국 정부는 ‘6% 이상’의 성장률 목표를 달성하는 데는 큰 어려움이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3분기까지 누적 성장률은 9.8%로 나타났다.

리커창 총리는 최근 연설에서 “올해 중국 경제는 안정적이며 주요 거시경제 지표도 합리적인 구간에 있다”고 말했다.

이강 인민은행장은 전날 열린 주요 30개국(G30) 국제은행 세미나에서 “부동산 업체들의 유동성 위기 등은 통제 가능한 수준”이라며 올해 8% 성장 전망을 유지했다.

베이징=강현우 특파원 hkang@hankyung.com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